본문 바로가기
운동 여행 연수/두 바퀴 여행

자전거 타고 신불산 간월재 오르기

by 이윤기 2014. 11. 14.
728x90

자전거를 타고 해발 900미터 신불산 간월재를 두 번째로 다녀왔습니다. 2012년 10월에 다녀왔으니 2년 만에 다시 간 것입니다. 그때는 함께 가자던 후배가 약속을 지키지 않는 바람에 저 혼자 다녀왔는데, 이번에는 일요라이딩 멤버 9명이 함께 다녀왔습니다. 


아침 6시에 YMCA 회관 앞에 모여서 준비한 트럭에 자전거를 싣고 간월재로 올라가는 입구인 등억온천으로 출발하였습니다. 등억온천 지구 근처에 주차를 하고 출발 준비를 마치고나니 8시가 다 되었더군요. 간단하게 몸을 풀고 알프스 산장까지 이동한 후에 본격적인 업힐을 시작하였습니다. 


봄부터 꾸준히 자전거를 탔기 때문인지 예상보다 많이 힘들지 않았습니다. 등억 온천지구 근처에서 출발하여 간월재까지 올라가는데 딱 1시간이 걸렸습니다. 맨 후미가 도착하는 시간이 9시 50분이었기 때문에 먼저 도착해서 추위에 오들오들 떨며 컵라면물을 끊여 멤버들을 먹였지요. 


전날 비가 오다 그쳤는데, 간월재에 오르니 엄청난 바람이 불고 기온이 뚝 떨어져 무척 추웠습니다. 휴게소 옆 바람을 피할 수 있는 자리를 찾아 모여 앉았지만 추위를 견디기가 힘이 들어군요. 휴게소는 10시가 다 되어 문을 열더군요. 일찍 올라온 등산객들은 모두 추위에 오들오들 떨다가 "왜 아직 문을 안 여냐?"고 원망하면서 정상을 향해 다시 출발하였습니다.  


 


신불산 간월재 휴게소입니다. '바람도 쉬어가는 휴게소'인데, 아침 일찍은 문을 열지 않기 때문에 느즈막히 올라가야 쉬었다 갈 수 있고, 컵라면도 사 먹을 수 있습니다. 


2년 전에 갔을 때 등산온 사람들이 따끈한 컵라면 먹는 모습이 너무 부러워서 휴게소를 기웃거렸지만, 끝내 문을 안 여는 것을 보았기 때문에 이번엔 컵라면과 젯보일을 준비해 갔지요. 날씨가 워낙 춥고 바람이 많이부니 따끈한 컵라면 국물도 금새 식어버리더군요. 


아침일찍 출발하느라 빈속으로 자전거를 타고 간월재를 올랐기 때문에 컵라면 한 그릇도 허기를 채워주었고, 따끈한 국물이 몸도 제법 녹여주었습니다. 



등억 온천 지구 근처에서 출발 준비를 마치고 찍은 사진입니다. 저와 함께 황매산, 화왕산을 올라갔던 멤버, 자전거 국토순례를 다녀온 멤버부터 자전거 입문하고 채 한 달 밖에 되지 않은 멤버까지 9명이 함께 갔습니다. 


비록 시간 차이는 좀 있었지만 그래도 한 명도 포기하지 않고 간월재 업힐에 성공하였습니다. 중간에 몇 번이나 내려서 끌바를 했다는 분도 있었지만 무사히 간월재에 도착하였지요. 



간월재에서 내려다보는 온천지구 모습입니다. 이날은 구름과 안개가 많았기 때문에 시야가 좋지 못하였습니다. 구름과 안개가 걷혔을 때 찍은 사진인데, 까마득히 아래로 건물이 보이는 곳에서 출발하여 자전거로 이 골짜기를 올라 온 것입니다.  



멀리 보이는 산이 신불산 정상입니다. 바로 앞 봉우리는 아니고 사진으로 보이는 봉우리를 지나서 신불산 정상이 있습니다. 간월재는 간월산과 신불산 사이에 있는 고갯길입니다. 커다란 돌무더기가 바로 신불산 표지석입니다. 


11월 2일에 간월재를 갔었는데, 한 주일 뒤로 예정된 신불산 산악자전거 대회를 알리는 현수막이 곳곳에 붙어 있었고 자전거를 타고 올라오신 분들도 예상보다 많았습니다. 



이쪽은 간월산 정상으로 올라가는 길입니다. 시간이 충분하면 끌바를 해서 간월산을 올라갈 수도 있지만 등산객이 많아서 자전거를 타고 내려올 수 없기 때문에 정상으로 올라가지는 않았습니다. 


자전거를 타고 간월재를 올라가는 길은 세 곳이 있는데 배내 고개 근처에서 올라가는 비포장 길과 등억 온천지구 알프스 산장쪽에서 올라가는 길 그리고 신불산 자연휴양림 옆으로 올라가는 길이 있습니다. 



간월제 휴게소 옆 데크에서 컵라면을 끊여 먹었습니다. 일찍 온 멤버들부터 차례차례 컵라면을 끊여 허기도 달래고 몸도 녹혔습니다만, 1시간 정도 강풍이 부는 곳에 있으니 추위를 견디기 힘들더군요. 산 아래는 그리 춥지 않아 반바지를 입고 갔다가 더욱 추위에 떨었습니다. 



일요 라이딩 멤버 중에 이날 참가한 9명이 모두 함께 찍은 단체 사진입니다. 단체 사진을 찍고 나서는 각자 자전거를 들고 간월재 인증샷을 남겼습니다. 간월재가 높기는 하지만 그래도 걸어서 올라가는 것 보다는 자전거가 더 빠릅니다.  



간월재 인증샷입니다. 해발 900미터라는 표지석이 세워져 있습니다. 자전거를 더 높이 들고 멋있게 찍었어야 하는데 추위에 떨고 있는 멤버들을 기다리게 할 수 없어 퍼뜩 인증샷만 찍고 자리를 비켜주었습니다. 



아들은 처음으로 간월재를 올랐습니다. 여름 방학을 지나고부터 빠지지 않고 일요라이딩에 참가하는 아들 녀석은 업힐을 힘들어 하는데 이날 간월재는 비교적 수월하게 올라왔습니다. 나중에 배내재를 올라가는 길이 간월재를 오르는 것 만큼 힘들었는데도 이날 라이딩을 잘 해냈습니다. 



신불산 자연휴양림 방향으로 하산하여 배내재를 향해 라이딩을 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등억 온천지구 알프스 산장에서 업힐을 하면 왔던 길로 되돌아 내려가는 길이 있고, 배내 고개 방향으로 가는 비포장길과 신불산 휴양림 방향으로 내려가는 길이 있습니다. 


2년 전에 간월재를 올랐을 때 비포장 길로 내려가면서 고생했던 기억이 있어 이번에는 휴양림 방향으로 하산을 하였습니다. 지도를 보니 4km 정도 밖에 차이가 안나더군요. 그런데 막상 산 아래로 내려와보니 이 4km가 모두 업힐 구간이었습니다. 


배내재까지 가는 5km 구간이 모두 오르막이었고, 이미 간월재를 올라갈 때 체력이 많이 떨어졌기 때문에 멤버들 모두가 배내재 올라가는 것을 무척 힘들어 하였습니다. 아마 다시 간월재를 간다면 절대로 휴양림 방향으로 하산 하는 어리석은 선택을 하지는 않을 것입니다. 배내재 방향으로 하산했다면 1km도 안 되는 오르막만 오르면 되기 때문입니다. 




이날 라이딩 거리는 32km 밖에 안 됩니다. 2년 전 혼자서 비슷한 구간을 라이딩 하였던 날은 2시 30분 정도 걸렸었는데 이날은 3시간 30분가까이 걸렸습니다. 라이딩 시간만 1시간이 더 걸렸고 휴식 시간이 길었기 때문에 라이딩 시간과 휴식 시간을 합치면 총 3시간 정도가  더 걸렸습니다. 


꼭 기억해두어야 할 한 가지, 알프스 산장을 출발하여 배내재 - 석남사를 거쳐서 다시 알프스 산장으로 돌아가는 순환코스를 선택할 때는 절대로 '신불산 휴양림으로 내려가면 안 된다'는 중요한 교훈을 얻었습니다. 


가을 억새가 아름다운 신불산 라이딩...너무 바람이 많이 불고 추워서 억새도 제대로 못 보고 돌아왔네요. 2년 전보다 체력과 기술이 좋아진 덕분에 훨씬 더 가뿐하게 라이딩을 하였습니다. 




728x90

댓글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