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채식이야기

채식인을 위한 따뜻한 배려...후배 집들이

by 이윤기 2010. 2. 20.
728x90

지난 1월에 신랑, 신부가 주인공이 되어 치르는 주례 없는 결혼식을 한 후배 이야기를 포스팅 한 적이 있습니다. 엊그제 그 후배가 집들이를 하였습니다. 함께 모임을 하는 후배들과 집들이에 다녀왔습니다.

관련기사 2010/01/21 - [시시콜콜] - 어~ 결혼식, 주례가 없잖아~

이 후배는 제가 일하는 단체에서 함께 일하면서 생활협동운동과 환경문제에 대한 생각이 많이 달라졌습니다. 지금은 다른 곳에서 일하고 있지만 결혼을 하면 생협 조합원이 되고 환경친화적인 삶을 살겠다고 하더니, 결혼식 때 많은 축하객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환경을 생각하는 삶을 실천하겠다고 다짐을 하였답니다.

신혼집을 꾸민 것도 집들이 음식을 준비한 것도 자신의 평소 생각을 잘 실천하였더군요. 화려하지 않고 깔끔한 신혼집을 꾸몄더군요. 신혼집엔 그 흔해 빠진 텔레비젼도 없었습니다. 보통 TV가 놓여 있는 거실에는 책장 가득 빼곡이 책과 음반이 정리되어 있었습니다. 아이들에게 TV가 나쁘다고 가르쳤으니 이젠 스스로 TV없는 삶을 살겠다는 결심을 실천하는 모양입니다.

집들이에 초대 받은 저희들도 집들이 선물로 친환경 EM세제, 우리밀 라면 이런 것들을 준비해 갔습니다. 저희를 초대한 집주인은 친환경 물품 꾸러미를 열어보며 아주 흡족해하여 선물하는 이들을 기쁘게 해주었습니다.




집들이 음식도 생협에서 준비한 재료들로 소박하게 준비하였습니다. 먹고 남아서 버리는 음식이 생기지 않도록 잘 준비하였더군요. 사진에서 보시는 것 처럼 술과 안주도 깔끔하게 준비하였습니다. 일곱 명이 풍성한 식탁에서 즐거운 식사와 술자리를 즐기기에 부족함이 없었습니다.

앞서 결혼식 이야기에서 밝혔듯이 이들 부부는 신혼여행을 다녀오는 동안 결혼식에 참석하였던 지인들에게 일일이 감사 전화를 하여 여러 사람을 깜짝 놀라게 하였습니다.

그런데, 이번 집들에서는 채식을 하는 저를 또 한 번 깜짝 놀라게 하였습니다. 저녁 식사로 카레라이스를 준비하였는데, 채식을 하는 저를 위해 따로 고기가 들어가지 않은 카레를 준비해놓은 겁니다.





회사 일로 집들이에 함께 자리하지 못한 신랑이 요리를 하였다는데, 일부러 고기를 넣지 않은 카레를 따로 만들어 두었더군요. 가스렌지 위에 "부장님꺼 고기×" 라는 메모장이 붙어 있었습니다. 예쁜 글씨는 아니었지만, 사람을 배려하는 따뜻한 마음을 느끼기에는 충분하였습니다.

사실, 채식을 시작한지 꽤 오래 되었지만 한국에서(외국에서는 몇 번 경험이 있습니다) 이런 '배려'를 경험한 것은 처음입니다. 대게는 준비한 음식 중에서 "고기가 들어있지 않은 것을 알아서 먹어라"하는 분위기 입니다.

아니면, "아 채식하시지요?"하는 인사말을 건넬 뿐이지요. 결국 남들과 다르게 제가 알아서 잘 챙겨 먹어야 합니다. 잘 챙겨 먹는 것이 아니라 잘 골라 먹는 것이지요. 우리 사회가 장애인이나 노약자, 임산부를 배려하는 것 처럼 많은 사람들과 다르게 먹는 소수의 사람들도 배려해주는 진짜 '선진국'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이들 부부가 사람들을 배려하는 따뜻한 마음을 잃지 않고 행복하게 살았으면 좋겠습니다.


728x90

댓글7

  • 터프박 2010.02.22 10:25

    글내용이 뭔가 유쾌한 느낌도 주고 .... 표현을 하기 힘들군요.... 너무 잘 읽었습니다.
    답글

  • 보물섬 2010.02.23 23:18

    이렇게 글로 한번 더 칭찬해 주시니 제가 더 고맙습니다.
    신랑이 부끄럽다며 별로 어려운 것도 아닌데 고마워 해주니 더 감사하다고 하네요.
    저의 부부도 결혼식에서의 다짐을 잊지않고 지키며 열심히 살겠습니다^^
    답글

  • 푸디 2010.04.23 20:19

    한국에서는 참 접하기 어려운 경우인데 너무 흐뭇하네요.

    외국서 놀러오는 제 친구들중에 육류 섭취 안하는 친구들이 참 많은데 그때마다 갈 수 있는 곳이 한정되어 있어서 항상 안타깝답니다. 혹시 추천해 주실만한 곳 있으심 알려주시길 :)
    답글

  • zinna 2010.07.02 14:36

    채식에 관련된 글을 보다가 타고왔습니다...
    저 두분 얼핏만 봐도 남들보다 더 멋지게 사실듯해요^^
    전 사실 건강상은 아니고 애견을 키우기 시작하면서 제 수요라도 줄일 겸,
    또 동물,환경 보호를 주장하려면 제 식습관 역시 타당해야 한단 생각에 채식을 결심했는데요,
    뭐 오래되지는 않았지만 생활하는 데 별로 불편할 건 없을듯해요. 단지
    글 쓰신데로 모임에서나 여럿하는 자리에서 좀 연습이 필요하겠죠. 되도록 티 안내는^^;
    암튼 자주 놀러오겠습니다~
    답글

  • 파리작곡가 2010.07.23 03:02

    제가 이런 적 없는데 아, 이거 눈물나려고 해요. 저도 거의 완전 채식인데다가 특히 몇 가지 음식(돼지고기 등)은 반드시 피하곤 하는데 한국인 사이에서는 한 번도 제대로 배려를 받은 적이 없거든요. 항상 '왜 돼지고기를 안 먹어요?', '고기 안 먹으면 먹을 거 없는데', '저는 고기 안먹으면 안되서'라고 말하는데 자기와 다르면 은근히 배척됩니다. 무의식 중에라도 자기도 모르는 배척들을 하고 있죠.

    신혼이시라는데, 정말 멋지신 분들 같아요. TV문제도 그렇고, 채식을 하느냐 마느냐보다 저렇게 남을 배려해 주는 모습을 보니 다른 걸 다 떠나서 찡해지는군요. 애를 한국에서 키워도 괜찮겠다는 가능성 지수가 0.5% 상승했습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