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엄마가 애 키우면 무상보육 지원 안 한다?

728x90

정부가 2012년부터 0~2세 그리고 만 5세 영유아에 대한 보육료 지원을 확정하였습니다.

아래 표에서 보시는 것 처럼 정부의 무상보육 정책이 정해졌습니다.
요약해보면 2012년은 이렇습니다.

만 5세는 소득에 관계없이 월 20만원 보육료지원, 만 3~4세는 소득하위 70%의 경우 3세는 19만 7천원, 4세는 17만 7천원을 지원합니다.


또 0~2세의 경우 39만 4천원, 34만 7천원, 28만 6천원이 각각 차등 지원됩니다. 그런데, 이런 지원은 모두 아이가 보육시설에 다닐 때만 받을 수 있습니다.

보육시설에 다니지 않는 경우에는 차상위 계층의 경우만 10 ~20만원을 양육수당으로 지원해주겠다고 합니다.

결국 차상위계층이 아니거나 보육시설에 다니는 않는 경우 엄마가 직접 아이를 키우는 경우에는 한 푼도 지원해주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정부의 이런 정책이 발표되자 만 3~4세 학부모들의 빗발치는 항의가 이어졌습니다. 그러자 정부는 서둘러서 2013년부터 무상보육을 더 확대하겠다는 대책을 발표하였습니다. 그렇지만 여전히 헛점 투성이 입니다.

표에서 보시는 것처럼 만 0~5세 아이들은 소득에 관계없이 나이에 따라 20만원 ~ 39만 4천원까지 차등하여 지원하겠다고 합니다. 그리고 보육시설을 이용하지 않는 0~2세 아동의 경우 차상위계층은 2012년과 동일하게, 소득하위 70%까지는 연령에 구분없이 10만원을 양육수당을 지급하겠다는 계획입니다.

결국 핵심은 정부에서 무상보육 지원을 받으려면 지금까지 엄마가 키우던 아이들도 무조건 보육시설에 보내야한다는 것입니다. 직장을 그만두고라도 아이를 잘 키우겠다고 육아에 전념하는 엄마들은 정부의 무상보육 대상에서 제외된다는 것입니다.  
 
세상에 어떤 보육시설이 엄마보다 아이를 잘 돌 볼 수 있는지 모르겠습니다만, 너무나 어처구니없는 정책이 아닐 수 없습니다.

또 많은 엄마들은 현실적으로 어린이집 보다 양육 환경이 좋기 때문에 많은 친정어머니, 시어머니 혹은 형제나 가족들에게 아이를 맡기고 있습니다. 그런데, 정부는 시설에 맡기지 않는 아이들의 보육은 책임지지 않겠다는 것입니다.

정부의 무상보육 정책을 요약하면 직장에 다니지 않는 엄마들도 무상보육 혜택을 받으려면 직접 애들을 키울 생각을 하지 말라는 것입니다. 저출산 대책으로 정부가 무상보육을 실시 하겠지만 엄마가 아이를 키우게 내버려두지(?) 않겠다는 겁니다.



아무튼 정부의 무상보육 정책에는 다음과 같은 헛점들이 있습니다.

- 엄마가 직접 아이를 키우는 경우는 지원을 받을 수 없습니다.
- 집 가까운 곳에 어린이집이 없는 시골 아이들은 지원을 받을 수 없습니다.
- 할머니, 할아버지가 혹은 가족과 친척들이 돌보는 아이들은 지원을 받을 수 없습니다.
- 가정탁아, 베이비 시터를 고용하여 아이를 돌보는 경우 지원을 받을 수 없습니다.
- 홈스쿨링, 대안학교, 대안교육기관에 다니는 아이들은 무상보육을 받을 수 없습니다.

차별없는 보편적 무상보육을 하려면 보육시설에 다니는 아이들은 지금처럼 시설을 통해 지원하고, 보육시설에 다니지 않는 아이들은 보육시설에 다니는 아이들과 똑같이 직접 지원을 확대하여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아고라에 서명청원을 하였습니다. 차별없는 보편적 무상보육 실현을 위한 서명운동에 참여해주시기 바랍니다.

아고라 서명 청원 바로 가기

차별없는 보편적 무상보육 실시하라 !

파워블로거 블로거 '아이엠 피터'님이 쓴 관련 포스팅 링크입니다.  만 3~4세를 누락시킨 엉터리 무상보육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글들입니다.

30대 엄마들, MB 정책을 무너뜨리다

대통령의 뻔뻔한 '무상보육'에 엄마가 뿔났다

이명박 정부가 서둘러 내년부터 만 3~4세 무상보육을 지원하겠다고 하였지만, 여전히 지원에서 누락되는 아이들이 많이 남아있는 반쪽 정책이라고 생각됩니다.

차별없는 보편적 무상복지를 위해서 한 걸음 더 나가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728x90






Trackback 0 Comment 8
  1. 이래서 2012.01.28 09:43 address edit & del reply

    사립들이 난립하지 않게 아이들을 관리하는 교육시설을 어린이집이든 유치원이든 하나로 통합하며 관리하고
    그 시설을 국가가 소유해야 시골에도 적정하게 시설을 만들수 있고 현명하고 공평하게 서비스가 돌아갈텐데요
    이건 사립에의해 사립의 사립을 위한 이득을 주장해주는 정책으로 밖에 생각안됩니다.

    현재는 사립들과 학원속에 유치반으로 운영되는 사립들이 연합으로 자기 이득을 위해
    정치와 결탁해서 자신들에게 유리한 지원금을 얻곤하는데, 애들만 힘들어지는 상황입니다.
    애초에 개인의 영달을 위해 만들어진 사립인데 지원을 해준다고 아이들이 좀더 편하고 싼가격에 다니게 할까요?
    좀더 수익을 내기위해서 추가 비용목록을 더 만들걸로 예상합니다. 유치원 다닐 나이또래 아이들의 발달특성로는 한번 유치원에 다니게 되면 정을 붙이게 되고 바꾸기가 쉽지않죠. 수익을 목적으로 하는 유치원은 그걸 노립니다. 결국은 재정만 좀먹는 정책이라고 볼수 있겠네요

    국가가 직접관리하여 아이들에게 좋은 서비스가 돌아가는 것을 목적으로 하는 통합된 교육기관이 필요합니다.
    물론 생계로 사립을 운영하는 분들과마찰이 있겠지만 기본적으로 사립은 이윤을 추구하는 것이 목적이니 사립에 돈을 지원한다는 것이 결코 아이들을 위한것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사립이기에 개인의 이익을 추구하는것은 당연한 사실이고, 일부는 그 도를 넘어서 다큐나 뉴스에 출연하기도하지요. 타협점을 찾지못하면 유치원쪽은 맨날 똑같은 반복상황일겁니다

    • 이윤기 2012.01.30 11:33 신고 address edit & del

      선진국에서는 초 중 고등학교도 학교 안 보내고 홈스클링 한다면...정부가 다 지원해준다더군요.

      국공립도 필요하지만...그냥 국가의 통제를 받지 않고 자유롭게 아이를 키울 수 있는 권리도 보장해주면 좋겠습니다.

  2. 전해숙 2012.01.28 10:34 address edit & del reply

    이제 아이를 낳는 것도 키우는 것도 개인의 생활보다 국가의 존폐를 위해 액국심이 필요한 시대가 된 것 같습니다. 누구나 소득과 보육형태에 상관없이 지급되어야만 합니다. 집에서 친정에서 시댁에서 개인적으로 키우는데는 더 많은 돈과 노력이 필요합니다.

    • 이윤기 2012.01.30 11:32 신고 address edit & del

      저도 아이들 어렸을 때, 어린이집 안 다니겠다고 해서...처형이 아이들을 키워주었습니다.

      남에게 맡기는 것보다는 돈이 좀 덜 들었지만...어린이집 보다 훨씬 많이 지불했지요.

      그래도 어린이집 보다는 훨씬 믿을만 했습니다. 아이들도 안정감이 있었구요.

      이 나라 정부는 엄마들 마음을 어찌 이렇게 모를까요?

  3. 하모니 2012.01.28 17:52 address edit & del reply

    ㅇㅇ

  4. 하모니 2012.01.28 17:54 address edit & del reply

    복지정책이 차별을 불러온다는걸 여러번 지적하시네요..
    모두다 지원하려면 막대한 재원이 필요한데 그냥 불평등만 해소하면
    그만아니냐라는 안이한 사고방식이 돋보입니다.

    그리고 집에서 아이보는 엄마들은 유치원에 가라등록하고 유치원장하고 보육비 반띵하는 꼼수를 쓰면 됩니다.

    • 이윤기 2012.01.30 11:30 신고 address edit & del

      앞으로도 계속 문제 제기를 할 생각이구요.

      복지를 하지 말자는 것이 아니구요.

      보육시설을 다니지 않는 10%의 아이들에게도 똑같은 혜택을 주자는 것이구요.

      막대한 재원이 드는 것은 아니지요.

      이미 시설에 다니는 90%는 지원하겠다고 했으니까요.

      왜 엄마들 더러 반띵하는 꼼수를 써라고 하나요?

      반띵, 꼼수 이런건 가카나 하는거잖아요.

  5. 감자 2012.07.06 09:29 address edit & del reply

    명칭이 말 그대로 무상보육이다. 보육료 지원이 아니라. 초,중,고등학교 무상교육이다. 그럼 학교 안보내

    고 집에서 개인교습 시키면, 교육료 개인한테 지원해줘야 돼나?? 집 살때 세금감면 해주면, 그래야지 왜

    집 사는 사람만 세금 감면시켜줘, 집 안사는 사람한테도 감면된 세금만큼 돈 줘야지. 집 사는 놈만 국민이

    ? 대충 이런 논린가?? 암튼 돈이라면, 눈에 불을 켜고 달려드니....

구글-드라이브 사진, 웹사이트에 올리기

티스토리 사이드바에 이미지(광고 배너)를 넣기 위한 방법을 찾다가 알게 되었습니다. 티스토리 사이드바에 이미지를 넣는 방법은 <이미지 배너출력>이나 <HTML 배너출력> 두 가지 방법이 있습니다. 이 두 가지 방법 모두 서버에..

icloud 사진 D드라이브에 다운 받기

결론부터 말씀 드리면, 최근(언제인지는 정확히 모름) 윈도우용 아이클라우드를 다운로드 받는 곳이 마이크로소프트 앱스토어로 변경되었습니다. 그리고 마이크로소프트 앱스토어에서 다운 받은 아이클라우드는 사용하기 매우 불편합니다. 왜..

2021년 새해에는...

새해에는 어떻게 사는 것이 더 잘 사는 것인지 생각하며 살려고 합니다. 지난 해 겪은 남다른 아픔이 세상을 보는 각도에도 많은 변화가 찾아오고 있습니다. 시간나는 대로...시간을 만들어서 산책을 하고 틈나는 대로 더 많이 걸..

구글 설문지 <알림> 설정 하세요

구글 워크스페이스를 단체 업무에 도입하면서 가장 많이 활용하는 도구 중 하나가 구글 설문지입니다. 구글 G메일, 구글 일정 관리와 함께 가장 많이 활용되고 있습니다. 프로그램 부서에서는 참가 신청서를 받을 때, 그리고 시민사업..

메일 주소 여러 개를 쉽게 관리하려면...

비영리단체 실무자들은 기관이나 단체에서 발급 받은 메일과 개인 메일을 동시에 사용합니다. 또 기관이나 단체의 메일도 자주체크해야 합니다. 저의 경우 다음, 네이버, 구글 등에 개인 메일 주소가 있고 단체에서 발급하는 개인 메일..

구글 Meet와 OBS 연결하기

비대면 시대, 다양한 온라인 활동이 늘어나고 있고 이것 저것 시도하다보니 조금씩 새로운 프로그램도 사용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초기 온라인 강의 영상을 녹화할 때는 HDMI 셀렉터 기계를 활용하여 2~3대의 카메라를 놓고 촬영..

DSLR 카메라 웹캠으로 사용하기

YMCA 강당에 간이 스튜디오를 마련... 코로나19, 비대면 온라인 시대, 동영상 강의 제작, 실시간 온라인 회의와 강의...그리고 토론회까지. 최근 2~3달 사이에 갑자기 영상제작과 다양한 플랫폼을 활용한 실시간 온라인 방..

온라인 도민예산학교 구글 Meet 노트북 참여

[도민 예산 학교 참가자 안내] 12월 들어 코로나19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되면서 <도민예산학교>를 온라인으로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 포스팅은 도민예산학교의 현장 경험을 추가하여 보완 합니다. 구글 Google Meet를 ..

온라인 도민예산학교 구글 Meet 스마트폰 참여

도민예산학교 구글 Meet 화상 회의 안내 구글 Google Meet를 사용하여 화상회의 참여는 컴퓨터(노트북)과 스마트폰 모두 가능합니다. 이번 포스팅은 스마트폰으로 구글 미트 화상회의 하는 방법을 도민예산학교 참가자에 맞춰..

스마트폰을 웹캠으로 사용하기

2010년 9월 아이폰4를 시작으로 스마트폰 사용을 10년 넘게 사용하고 있습니다. 아이폰이란 녀석 얼마나 견고하게 만들어졌는지 지금도 아이폰4를 MP3처럼 사용하는데는 아무 문제가 없습니다. 가족들이 사용하던 아이폰6도 2대..

한살림 또띠아로 채식 과일 피자 만들기

학교 급식에도 채식 식단이 마련되고 시청 공무원 급식에도 채식 식단이 준비된다고 합니다. 2000년부터 시작하여 육류를 먹지 않는 채식주의자로 10여년, 간헐적 채식주의자, 비덩 채식주의자로 어떤 때는 가급적 채식주의자로 10..

아보카도-단감 장아찌 만들기

며칠 전 창원-진영이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주산지인 단감으로 김치를 담궜다는 이야기를 포스팅하였습니다. 오늘은 단감 요리 시리즈 두 번째는 단감 장아찌 만들기입니다. 세상에 누가 나말고도 이런 시도를 해봤을까 싶어 인터넷을 검색..

노트북으로 구글 Meet 화상회의 참여②

구글 Google Meet를 사용하여 화상회의 참여는 컴퓨터(노트북)과 스마트폰 모두 가능합니다. 이번 포스팅은 컴퓨터(노트북)으로 구글 미트를 사용하는 방법입니다. 이 포스팅은 마산YMCA 온라인 구글 Meet 이사회 개최를..

스마트폰 구글 Meet 화상회의②

마산YMCA 이사회 - 구글 Meet 화상 회의 안내 구글 Meet 화상회의를 처음 하시는 분들의 연습을 위하여 12월 10일(목) 오후 6시부터 회의방을 열어 둘 예정입니다. 일찍 들어오셔서 Test 해보시고 나중에 다시 접..

단감 김치, 깍두기 드셔보셨나요?

제가 살고 있는 창원시 마산지역은 가을이 되면 단감을 먹을 기회가 많아집니다. 가까운 진영 단감이 유명하고, 실제로는 진영보다 더 많은 단감을 수확하는 창원 단감도 유명합니다. 창원, 진영이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단감 주산지 입..

Google-Meet 치명적 단점

구글 클래스룸과 구글 미트를 활용하는 온라인 회의와 온라인 토론에 관하여 시리즈로 소개하고 있습니다. 오늘은 널리 사용되는 온라인 회의 도구 줌과 비교하여 구글 미트의 치명적인 단점에 대하여 살펴보겠습니다. 제가 구글 미트를 ..

스마트폰에서 JamBoard 활용하기

구글 클래스룸과 구글 Meet를 활용하여 화상 회의 뿐만 아니라 소규모 온라인 원탁토론회를 진행하면서 다양한 협업 도구를 활용하고 있습니다. 그중에 하나가 참가자들의 아이디어를 모으는 도구로 구글 잼보드(Jamboard)를 활..

Google Workspace(G-suite) 사용자 일괄 등록 하는 법

Google Workspace(이전 명칭 G-suite) 사용자 일괄 등록 하는 법을 기록을 남겨둡니다. (다른 모든 블로그 기록처럼 시간이 지나면 까먹기 때문에... 나중에 이 포스팅을 찾아서 다시 작업을 하기 위한 기록을 ..

스마트폰으로 구글 Meet  화상회의

최근 마산YMCA가 여러 회원 모임과 외부 행사를 구글 클래스룸과 구글미트로 진행하고 있습니다. 11월 30일 <마산YMCA 시민사업위원회>, 12월 1일 <마산YMCA 미디어사업위원회> 각각 최초의 화상위원회 개최하고 그 경..

Google Meet로 화상 회의 - 컴퓨터

최근 마산YMCA가 여러 회원 모임과 외부 행사를 구글 클래스룸과 구글미트로 진행하고 있습니다. 11월 30일 <마산YMCA 시민사업위원회>, 12월 1일 <마산YMCA 미디어사업위원회> 각각 최초의 화상위원회 개최하고 그 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