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읽기 - 정치

새누리 경남도 당정회의 원인제공은 김두관?

by 이윤기 2012. 9. 14.
728x90

새누리당 황우여 당대표와 경남 지역 국회의원들이 경남도청에서 당정 회의를 개최하였다는 소식이 아침 신문에 실렸습니다.

 

새누리당에서는 당대표와 주요 당직자들이 참석하고 경상남도에서는 임채호 도지사 권한대행과 국장급 간부가 모두 참석하였다고 합니다.

 

한겨레신문 기사를 보면 당초 새누리당은 '최고위원회겸 정책간담회'를 경남도청에서 개최하려고 했다가 비판이 제기되자 명칭을 '당정회의'로 바꾸었다고 합니다.

 

뿐만 아니라 "경남도청이 아닌 장소로 옮기라"는 선거관리위원회의 권고 조차 무시하였으며, 주요 참석자 인사를 끝낸 뒤 비공개로 회의를 진행하면서 취재진과 선관위 직원들을 회의장 밖으로 내보냈다고 합니다.

 

 

 

한 마디로 새누리당이 경상남도를 다시 접수하겠다는 자신감을 만천하에 알리는 행사였던 것 같습니다. 그렇지만 선출직 경남도지사가 공석인 상황에서 새누리당에 경남도청 회의실에서 '당정회의'를 개최하였다는 것은 오만함을 보여주는 행태라고 생각됩니다.

 

보통 당정회의라는 것은 집권당 당직자들과 집권당 소속의 도지사를 비롯한 간부들이 만나서 하는 회의로 알고 있습니다. 김두관 지사 재임시절에 새누리당이 경상남도와 당정회의 같은 걸 하지는 않았습니다.

 

반대로 당시 한나라당(현 새누리당)김태로 전 지사가 재임할 때도 민주통합당과 당정회의 같은 걸 개최했다는 이야기를 들어본 일이 없습니다.

 

그런데 현재 경상남도는 중립을 지켜야 하는 임채호 행정부지사가 권한을 대신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새누리당이 임채호 행정부지사 체제의 경상남도를 상대로 '당정회의'를 하는 것이 바람직한 처사는 아니라고 생각됩니다.

 

민주도정협의회 해산... 곧바로 새누리당 당정회의

 

마찬가지로 임채호 행정부지사 역시 새누리당의 '당정회의'요청을 받아들인 것은 부적절한 일이었다고 생각되며, 도민들로부터 오해를 사기에 충분한 일이라고 생각됩니다.

 

더군다나 김두관 도지사 취임 후에 만들어졌던 야권 공동정부의 상징인 민주도정협의회가 해산 한 뒤 곧바로 새누리당과 당정회의를 개최한 것도 오비이락이 아닐 수 없습니다.

 

한겨레 신문 기사를 보면 민주통합당은 "중요한 선거를 앞두고 경남도청에서 특정 정당의 행사를 여는 것은 숨은 정치적 의도가 개입됐다고 보기에 충분하다"고 비판하였다고 합니다.

 

제가 보기에는 경남도청에서 당정회의를 개최한 것이 문제가 아니라 새누리당이 지금 시점에서 경상남도 도지사 권한대행과 국장들을 모아놓고 당정회의를 개최한 것이 더 큰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또 이것을 특정 정당의 행사라고 보는 것도 판단착오입니다. 행사의 주최는 새누리당이었는지 모르지만, 새누리당의 요청을 받은 경상남도 도지사 권한대행과 국장들이 모두 참석하였으니 주최측 표현대로 '당정회의'라고 봐야합니다.

 

따라서 선관위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경남도청에서 당정회의를 개최한 책임은 새누리당에서 비롯되었지만, 책임의 절반은 경상남도 도지사 권한대행에게도 있는 것이지요.

 

새누리 당정회의 불쾌하지만...원인 제공자는 김두관 전지사 아닌가?

 

그러나 가만히 생각해보면 민주통합당은 별로 큰소리를 칠 자격이 없어보입니다. 새누리당이 도지사 보궐선거를 100여일 앞둔 시점에 점령군처럼 경남도청에서 당정회의를 개최할 수 있도록 원인을 제공한 책임이 민주통합당과 김두관 전 지사에게 있기 때문입니다.

 

잘 아시다시피 경상남도는 지난 7월 김두관 전지사가 민주당 대통령 후보 경선에 출마하기 위하여 사퇴하였습니다. 김두관 지사가 임기를 절반이나 남기고 경남도지사를 그만두지 않았다면 애당초 이런 일은 생기지도 않았을 것입니다.

 

새누리당의 주장처럼 "야당의 억지 주장"이라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경남도민들 중에는 민주통합당 역시 새누리당을 비판할 자격이 없다고 여기는 분들이 많을 것이라고 봅니다.

 

이런 불쾌한 일이 생길 수 있도록 애초에 원인을 제공한 것은 김두관 전지사와 민주통합당이라는 사실은 명백하기 때문입니다.  선거국면이 되면 막대한 보권선거 비용문제도 또 다시 쟁점이 되겠지요.

 

아마 새누리당 경남도지사가 대선 후보 경선에 참여하기 위해 도지사를 중도에 사퇴하였다면, 12월 도지사 보궐 선거에 후보를 내지 말라는 요구가 있었을지도 모릅니다.

 

그렇다면 민주통합당은 예외여야 할까요? 민주통합당이 연말 도지사 보궐 선거에 후보를 낼 수 있는 자격은 있을까요?

728x90

댓글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