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읽기

스승의 날, 꽃한송이 박카스 한병 안 받았어요.

by 이윤기 2009. 5. 15.
728x90

2월 14일에 개최된 YMCA 스승의 날 행사


오늘이 스승의 날이라구요. 저희 교사들에게는 꽃 한송이 박카스 한 병도 선물들어 온 것이 없습니다. 평소에 교사 노릇을 제대로  못 했냐구요?  물론 그렇지도 않습니다.

저희는 오늘이 스승의 날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제가 일 하는 단체에서 운영하는 대안학교인 YMCA 아기스포츠단에서는 수년 전부터 스승의 날을 2월 15일로 옮겨버렸습니다. 그러니, 오늘은 꽃 한송이 박카스 한 병도 선물로 들어오지 않았습니다. 휴교를 하고 쉬는 일도 없고, 부모님이 교사 눈치 볼 일도 없습니다.

5월에 몰려 있는 기념일 중에서 가장 부담스러운 날이 스승의 날입니다. 양식있고 양심적인 교사들은 촌지와 선물이라는 오해에 몰리는 것이 부담스럽고, 학부모들은 모른체하고 그냥 넘어가기에는 여간 부담스러운 날이 아닙니다. 또 교사들 중 일부는 아직도 노골적으로 선물이나 촌지를 바라는 경우도 있다고 하니 더욱 그렇겠지요.


따라서, 새학기가 시작되고 석달 밖에 지나지 않는 5월 15일 스승의 날에 자녀의 교사에게 보내는 선물은 마음만 담아 전해지기가 어렵습니다. 이런 이유 때문에 제가 일하는 단체에서는 스승의 날, 날짜를 바꿔 버렸습니다.



스승의 날, 제발 2월로 바꿉시다 !

선물이나 촌지 때문에 'YMCA는 선물이나 촌지를 받지 않습니다'하는 캠페인도 해보고, 스승의 날이면 휴교를 하고 교사들만 여행을 다녀오기도 하고 여러가지 노력을 해보았지요. 그러다가, 생각해낸 것이 스승의 날을 학년 말로 옮기는 일 이었습니다.

저희는 아이들이 1년 동안 돌봐 준 선생님께 고마움을 표현하는 것은 당연하고 교육적으로도 올바른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스승의 날이 5월에 있으면 불가능하지만, 학년 말인 2월에 스승의 날이 있으면, 아이들도 적절하게 담임 선생님께 고마운 마음을 표현하는 활동을 하는 것이 바람직하지요.

저희는 2월 15일에 스승의 날을 하기 때문에 정말 담임선생님에게 마음을 표현하고 싶은 학부모들만 조그만 선물을 보내오는 경우도 있습니다. 대부분은 편지 한 통으로 서로 마음을 나누구요. 선물을 못 보내거나 안 보내는 부모님도 마음이 무겁지 않습니다. 학기가 끝나기 때문에 선물 안 보내면 내 아이가 불이익을 받지 않을까 하는 걱정도 할 필요가 없습니다.

교사들도 선물을 받으면서, "아 자기 아이만 잘 봐달라는 건가?" 하는 부담을 느낄 필요가 없지요. 날짜만 5월에서 2월로 바꾸면, 학부모에게도, 선생님들에게도, 아이들에게도 부담없이 고마운 마음을 표현할 수 있는 날이 될 수 있습니다.

※YMCA 스승의 날 행사에 관한 자세한 기사를 보시려면 아래 링크를 따라가세요.

<관련 기사>
2009/02/14 - [블로그 뉴스] - 교사도, 학부모도 부담없는 스승의 날

  

 

728x90

댓글10

  • dh~!! 2009.05.15 19:16

    정말 좋은 생각이네요!
    서로 서로 부담될 것도 없고
    적극 반영할 수 있다며 좋겠어요
    답글

  • 몽포수 2009.05.15 19:58

    초중고나 각급 학교의 경우는 좋을것 같습니다만.. 대학의 경우에는 문제가 있을 수도 있을것 같아요. 2월이면 겨울 방학 중이라는 단점도 있고, 설 연휴와 겹치거나 할 수 있을 것 같네요.
    답글

  • 무지개 2009.05.16 09:31

    달만 5월에서 2월로 바꾸면 되는거군요. 서로서로 노력합시다. 가르치는 선생된자는 아이를 성적으로만이 아닌 인간으로 가르치고, 아울러 배우는 자는 열심히 배웁시다. 배우는것이 무조건 따라하는건 아니니까요. 잘 하는 사람에게선 잘 하는걸 배우고 혹여 못하는 사람에게선 저러면 안 되겠다는 것을 배우면 되니까요. 어쨌든 약자는 학생들이니까 선생님들이 먼저 신경쓰셔야겠지요.
    어린 아이들을 위해 많이 애써 주십시오. ^^*
    답글

    • 이윤기 2009.05.17 15:01 신고

      정부가 기념일을 바꾸지 않아도... 일선 학교에서 한 두곳이라도 먼저 날짜를 바꾸기 시작하면 가능할 수 있다고 봅니다.

  • bleu 2009.05.16 10:30

    스승의날을 학기말로 옮기자는 논의가 한참 있었는데 흐지부지 그대로 넘어가더군요. 아마도 아직 은근히 스승의날 한몫보고 싶은 교사들이 많은가 봅니다. 그것 아니라면 굳이 반대할 이유가 없으니까요.

    아무튼, 날짜만 바꾸면 성공한다는 것이 증명이 되었군요. 훌륭합니다.
    답글

    • 이윤기 2009.05.17 15:02 신고

      교사들이 반대하는 건 아닐꺼구요. 정부가 기념일로 정해진 날을 바꾸는 것, 관행을 바꾸는 것이 쉽지 않기 때문인거지요.

      문제의식을 가진 사람들이 먼저 바꾸면 가능하다고 봅니다. 학교운영위원회 같은 데서 의논해 볼 수도 있다고 봐요.

  • 이쁜엄마 2009.05.17 19:23

    저두 늘상 하던 생각이였는데... 정말 공감합니다. 학년 마칠쯤에야 아! 우리 선생님 정말 고맙구 감사한분이셨구나...혹은 반대의 경우든 일껀데, 이건뭐 학년초이니 내아이 잘봐달라는 거 같아 인사하기도 그렇고 안 하자니 것도 그렇고.... 물론 한번도 따로이 인사드린적은 없지만 스승의 날이 사실 부담스럽긴 합니다.
    답글

    • 이윤기 2009.05.18 11:31

      예, 저는 같은 생각을 가진 사람이 많아지면...바꿀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스승의 날 날짜만 바꾸면 된다는 생각 널리 퍼뜨려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