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소한 칼럼

위험천만, 애물단지 인조잔디 학교운동장

by 이윤기 2009. 11. 17.
728x90

지난주 화요일 마산 315아트센터에서는 녹색경남21 추진위원회가 주최하여 최근 전국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인조잔디 학교운동장의 안전문제를 살펴보는 포럼이 개최되었습니다.

학교운동장 인조잔디 교체사업은 2006년부터 교육부, 지자체, 국민체육진흥공단이 협의하여 진행되고 있습니다. 교과부는 2012년까지 전국의 1000개 학교에 인조잔디운동장을 조성하겠다는 목표를 세우고 의욕적으로 추진하고 있습니다.




일선학교에서도 국민체육진흥공단과 교과부에서 예산의 대부분을 부담해주기 때문에 흙먼지가 날리지 않고 계절에 상관없이 초록색을 유지하여 미관상 좋은 인조잔디운동장으로 교체하는 것을 선호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그러나, 환경단체와 시민단체에서는 인조잔디 운동장의 유해성문제를 끊임없이 제기해오고 있습니다. 실제로 인조잔디는 그 자체가 고무나 플라스틱 등으로 만들어져 있기 때문에 학생들이 운동하는 과정에서 50도 이상의 고열이 발생하여 화상을 입는 경우가 많고, 아토피등 피부질환, 기관지염 등 2차 감염의 위험에 노출될 수 있다고 합니다.

아울러 납을 비롯한 중금속과 발암물질을 발생시켜 시설을 이용하는 어린이들에게 유해할 뿐만 아니라 지하수를 오염시킬 수도 있다는 지적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또한 인조잔디는 정기적인 관리를 해주지 않으면 정상 수명을 유지할 수 없다고 합니다. 인조잔디 설치 후에 1년에 2회 이상 잔디 파일 세우기, 청소, 고무분말 충전, 교체 등의 전문 관리가 이뤄져야 한다는 것입니다. 

인조잔디 시공 후에 처음 1년은 시공회사가 무상으로 관리비용을 부담하지만, 2년째부터는 일선학교에서 관리비용을 부담해야하기 때문에 사실상 전문적 관리가 이루어지지 어렵다고 합니다. 결국, 전문적인 관리가 이루어지지 않아서 실제로 평균 수명 7~ 8년이 보장되기가 어렵다는 것 입니다.

그러나, 더욱 문제가 되는 것은 평균 7~8억 여원의 공사비를 들여서 인조잔디 운동장을 조성한 후에 반영구적 사용이 불가능하다는 것 입니다. 앞서 말씀드린 전문적인 관리가 잘 이루어졌을 경우 길어야 7~8년, 그렇지 않고 관리가 소홀한 경우에는 5~6년도 못되어 걷어내야만 한다는 것 입니다.

따라서 지금 7~8억여원을 들여서 우선 보기에 좋은 인조잔디 운동장 조성을 하여도 7~8년 후에는 모두 걷어내고 다시 인조잔디 공사를 하지 않으면 운동장을 유지할 수 없는 심각한 문제가 발생합니다.

첫 번째 인조잔디 운동장 공사는국민체육진흥공간과 교과부, 지자체에서 비용을 부담해주지만, 수명이 다하는 8년 후에는 어떤 기관에서도 책임질 곳이 없는 것이 현실입니다.

결국 학교운동장에 설치한 인조잔디는 처음에 보기에는 먼지도 날리지 않고 좋아 보이지만 7~8년 마다 한 번씩 수억 원의 돈을 들여서 새로 조성하지 않으면 안 되는 애물단지가 될 것이 뻔 한 일입니다.




※ KBS창원 라디오 생방송 경남 11월 17일 방송원고를 조금 고쳤습니다.

728x90

댓글7

  • 실비단안개 2009.11.17 13:36

    잘 읽었습니다.
    이곳 중학교도 인조잔디 운동장이며, 체육공원의 운동장도 공사중입니다.
    많은 이들이 우려를 하지만 관계자들은 임무 수행으로만 생각하는 모양입니다.

    흙운동장에 넘어지면 흙만 털면 되지만, 인조잔디는 말씀대로 화상을 입을 수 있으며, 공해 덩어리인데요.

    인조잔디위에서의 운동회를 생각해본적이 있나요?
    답글

    • 이윤기 2009.11.18 08:38 신고

      마산은 월영초등학교가 내년에 공사를 하는 모양입니다. 학부모 총회에서 결정하겠다고 하는데... 걱정입니다. 돈은 돈 대로 쓰고... 운동장은 제 기능을 못하게 되니 말 입니다.

  • sktmzk 2009.11.17 16:21

    인조잔디는 인조잔디대로 문제점이 크지만 또 모래가 풀풀 날리는 죽은 운동장 또한 문제가 많은 것이 사실입니다. 운동장은 식물이 살아있는 흙이 아니라 그냥 아무것도 없는 죽은 모래이기 때문에 여름에 뜨거운 것은 똑같고, 먼지나 기생충문제 때문에 아토피나 피부에 좋지 않죠. 학교 운동장 문제가 참 해결되기 어려운 문제같습니다.
    답글

    • 이윤기 2009.11.18 08:37 신고

      인조잔디 공사비용보다 훨씬 저렴한 비용으로 배수공사하고... 마사토 깔면 물빠짐 잘 되는 푹신푹신한 흙운동장을 만들 수 있습니다. 관리비용도 인조잔디 절반 비용만 있어도 될거구요. 학교운동장은 운동만 하는 곳이 아니라 아이들 놀이를 하는 곳이기 때문에 잔디보다는 맨땅이 더 좋다고 합니다

      인조잔디나 천연잔디에 물 뿌리듯이 흙운동장도 먼지 풀풀 날리지 않도록 물을 뿌려주고 관리만 잘 해주면 됩니다.

    • sktmzk 2009.11.18 09:11

      학창시절을 기억해보면 그런 시설이나 관리도 없었을 뿐더러, 중학교 때는 물 뿌리는 시설을 갖춘 학교였지만, 물을 뿌려도 금방 다시 먼지가 날립니다. =_=;;;;

      덧붙이자면, '흙' 운동장을 이용해본 기억이 없군요. '모래' 운동장은 기억나지만 말입니다.

  • sktmzk 2009.11.18 11:23

    아무튼 운동장 문제가 참 곤란한 문제군요. 이것도 장단점이 있고 저것도 장단점이 있는...
    인조잔디가 더 안 좋긴 하지만 그렇다고 모래 운동장도 아주 좋은 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인조잔디보다 좀 나아서 그렇지, 좋다고 까지는 생각이 들지 않네요.
    그래도 인조잔디의 유해성은 심각한 듯 합니다.
    답글

  • fsldfj 2010.06.30 03:14

    인조잔디 그렇게 안위험해요;;;
    실제로 저희 학교가 인조잔디인데
    잔디 사이사이에 무슨 흙같은 고무 알갱이들이 있어서
    넘어져도 전혀 아프거나 하지 않고요,
    오히려 시원합니다

    공해로 문제를 삼는것은 흙 운동장이 더 먼지와 세균을 옮긴다고 봅니다만.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