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소한 칼럼

스승의 날, 2월로 옮기면 어떨까요?

by 이윤기 2010. 2. 16.
728x90

2월은 학교생활에 있어서 한 학년을 마무리하는 종업식이 있는 달이자 졸업식이 있는 달이기도 한데요. 오늘은 그런 의미에서 5월 15일 스승의 날을 2월로 바꾸자는 제안을 해보려고 합니다.

▲ 2월 12일, YMCA 유치원 스승의 날 행사


스승의 날은 1958년 충남의 한 고등학교 청소년적십자단원들이 병원에 입원하고 있는 선생님들을 위로하기 위해 방문한 것이 그 기원이라고 합니다.

청소년들의 선행을 널리 알리고 확산하기 위해서 이 단체를 중심으로 은사의 날, 스승의 날로 명칭을 바꾸면서 민간 자율 행사로 진행되다가 1965년부터 세상대왕탄신일인 5월 15일을 스승의 날로 정했고 국가기념일이 된 것은 1982년부터라고 합니다.

이처럼 스승의 날의 유래를 살펴보면 아이들이 스승의 은혜를 기리고 고마움과 감사를 전하는 날, 혹은 옛 스승을 찾아 지난날의 고마움에 작은 정성이라도 보답하는 날이 분명합니다. 한 마디로 마음에서부터 우러나는 진정한 감사의 마음을 표현하는 날인 셈입니다.

따라서, 적어도 학부모들이 다른 아이들보다 내 아이를 더 잘 봐달라는 이기적인 마음을 선물에 담아 보내는 그런 날이 아닌 것은 분명합니다.

스승의 날 참 뜻 변질, 내 아이 잘 봐달라 부탁하는 날

50여년이 지난 지금, 스승의 날은 본래의 취지와 의미가 무색해졌습니다. 새 학기를 시작하고 2달 만에 맞이하는 5월 달에 포함된 스승의 날은 내 아이를 잘 봐달라고 부탁하는 날로 인식되면서 양식 있는 교사와 학부모 모두에게 부담스러운 날이 되고 말았습니다.

많은 학교에서 부담스런 촌지와 선물을 피하기 위해 임시 휴무일로 정하지만, 학부모들은 여전히 촌지와 선물을 보내지 않으면 내 아이만 불이익을 받을지도 모른다는 불안한 마음을 떨쳐내지 못하는 것이 현실입니다.

몇 년 전부터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교사와 학부모에게 모두 부담스러운 스승의 날을 2월로 옮기자는 제안이 있었습니다. 제가 일하는 단체에 속해있는 유치원에서도 매년 2월 15일을 스승의 날로 정해서 행사를 해오고 있습니다.

아이들은 1년 동안 돌봐준 선생님에게 노래와 율동으로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부모님들도 편지 한 통 혹은 가끔은 마음을 담은 작은 선물하면서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촌지 같은 것은 절대로 끼어들지 않습니다.

▲ 아이들이 준비한 스승의 날 선물



스승의 날, 2월로 옮기면 학부모 마음의 부담 없앨 수 있을 것...

학기를 마치고 졸업을 앞둔 시점이기 때문에 작은 선물을 준비하는 부모들 마음에 “내 아이만 특별히 잘 봐달라는 이기적인 마음”은 없습니다. 1년 동안 아이를 잘 돌봐준 교사들에게 고마운 마음만 담아 보냅니다.

아울러 학기를 마치는 시기이기 때문에 선물을 보내지 않아도 “내 아이만 불이익을 받을지도 모른다”는 조바심을 내지 않아도 됩니다. 그냥 고마운 마음 만큼만 표현하면 됩니다.

스승의 날이 촌지와 부담스러운 선물로 얼룩진 것은 날짜 탓이 큽니다. 교육당국이 나서서 스승의 날을 마음의 부담을 털어낼 수 있는, 졸업식과 종업식이 있는 2월로 옮기면 좋겠습니다.

다가오는 6월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교육감 후보 중에서 스승의 날을 2월로 옮기겠다는 공약을 내놓는 후보가 있다면 학부모들의 호응과 지지를 받을 수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KBS 창원라디오 생방송 경남 2월 16일 방송입니다.

728x90

댓글12

  • 사람있는 풍경 2010.02.16 10:22

    늘 가슴이 아픈 문제입니다.
    선생님의 큰 뜻을 기리는 아름다운 맘들을 현재는 이렇게 혼탁한 방식으로 그 뜻을 변질시키고 있으니 말입니다.
    어찌되었던 이런 현실을 극복해나가는 방식이 이 방법외에는 없을까하고 생각을 해봅니다. ^^*
    답글

  • 저녁노을 2010.02.16 13:48

    노을이두 그런생각 했습니다.
    딸아이 졸업하면서 작은 상품권하나 드렸습니다.
    다행히 선생님도 흔쾌히 받아 기분좋았답니다.

    명절 잘 보내셨지요?
    답글

    • 이윤기 2010.02.17 08:48 신고

      예, 새해복 많이 나누십시오.

      스승의 날을 학년말로 옮겨서 마음을 담은 선물을 부담없이 나눌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 저녁노을 2010.02.16 13:50

    문의: 갱블 가입은 어떻게 하는 지??
    답글

    • 이윤기 2010.02.17 08:49 신고

      갱상도블로그 메인 기사 아랫쪽에 관리자 공지 기사가 있습니다.

      <지방선거 출마예상자 블로그 등록기준>과 <마산 박재형씨 돕기 희망 모금 참여하세요>를 클릭하면 경남도민일보 관리자 블로그가 나옵니다. 그곳에서 댓글로 신청하시면 될겁니다.

  • 포투기사 2010.02.16 14:59

    스승의날은 마음의 선물이 아닌지 옛날입니다.
    선물의 값어치를 생각할까봐 그것 역시도 염려되니 말입니다.
    학부모님들 간의 선물 신경전같아요..
    답글

    • 이윤기 2010.02.17 08:51 신고

      날짜를 바꾸면 상당부분 개선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스승의 날이 학년말로 바뀌면 새학기에 선물 들고 가는 학부모는 그야 말로 '뇌물'들고 간다는 눈총을 받겠지요.

  • 맞습니다. 2010.02.16 15:21

    정말 좋은 생각입니다.
    답글

  • 김천령 2010.02.16 18:20

    절대 공감입니다.
    예전에도 그런 의견이 간간이 있었던 걸로 압니다.
    설은 잘 쇠셨는지요? 복 많이 받으십시오.
    답글

    • 이윤기 2010.02.17 08:52 신고

      예, 고맙습니다. 설 잘 쇠셨지요?

      저도 잘 지냈습니다.

      이번 교육감 선거때 공약으로 제안해보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