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읽기

통일도 딸기처럼 달콤했으면 좋겠다 !

by 이윤기 2010. 3. 14.
728x90

지난 2월말부터 수확이 시작된 '경남통일딸기' 수확 체험을 다녀왔습니다. 경남통일딸기는 경남통일농업협력회(전강석 회장)가 수년 전부터 북한에서 키운 모종을 남한에서 재배하여 생산하는 딸기입니다.

남북의 농민들이 기술과 힘을 합치는 농업협력을 통해 생산되는 '통일딸기'입니다. 제가 일하는 단체에서는 매년 회원들과 함께 통일딸기수확체험 행사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통일딸기는 농업분야의 가장 성공적인 남북교류 협력사업으로 평가 받고 있습니다. 지난해는 얼어붙은 남북관계와 북한에서 키운 모종이 인천항에서 검역을 통과하지 못하여 모두 폐기되어 관계자들을 안타깝게 하였는데, 올 해 2년 만에 경남 밀양에서 다시 통일딸기가 생산, 출하되고 있는 것입니다.

13일(토) 오후 2시, 사전에 참가신청을 받아 제가 일하는 단체 회원들과 가족들 50여명이 경남 밀양 백산리에 있는 통일딸기 수확체험장으로 딸기를 따러 갔습니다.


사진에서 보시는 것 처럼 빨갛게 익은 딸기들이 비닐하우스 안에서 탐스럽게 자라고 있었습니다. 딸기를 따는 동안 어른들도 아이들도 모두 들떠 있었습니다. 잘 익은 딸기를 제 자리에서 직접 따서 먹는 맛(?)이 끝내주더군요.

이번에 수확하고 있는 통일딸기는 경남통일농업협력회가 평양시 순안구역 천동국역농장에서 키운 모종 10만그루를 가져와 사천, 밀양 일대에서 재배하고 있는 국산 품종 <설향>입니다.

저희가 수확체험을 하였던 통일딸기는 다른 품종에 비하여 '당도'가 높은 것이 특징이라고 합니다. 유통과정에서 잘 무르지 않는 다른 품종에 비하여 <설향>이라는 품종이 당도가 훨씬 높다고 합니다.



지난 2월에 첫수확을 시작한
‘경남통일딸기’는 오는 4월까지 50t 생산하여 <경남통일딸기>라는 브랜드로 시판하고, 밀양 상남면 백산리 농장에서는 4월까지 일반인을 대상으로하는 '통일딸기 수확 체험 행사'와 통일 교육을 진행하게 된다고 합니다.

경남통일농업협력회 교육장에는 남북통일농업협력 사업을 소개하는 영상과 사진자료 그리고 북한콩우유공장 설립사업과 헌옷보내기사업에 관하여 자세하게 소개하는 자료들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경남통일농업협력회와 마산YMCA 임원(오른쪽 두번째 전강석 회장)들

728x90

댓글2

  • 파비 2010.03.14 20:04

    통일딸기 사업이 잘 되었으면 좋겠네요. 통일은 모두의 소원이지요. 그리고 통일되면 경제적으로도 정치적으로도 훨씬 발전하겠지요. 내수시장도 넓어지고 경제적 기반도 더 탄탄해지겠지요. 보수파들에게도 아주 좋은 일이지요, 그런 의미에서.
    그런데 아쉽게도 저 같은 사람에겐 통일이란 말이 알레르기로 작용하는 슬픔도 있답니다. 통일운동이 하나의 종파의 헤게모니를 위해 이용되는 경우가 허다했고, 거기에 상처받은 사람들이 많았던 탓이지요. 그래서 통일 말 꺼내는 사람만 보면 색안경을 끼는 습관이 생겼답니다.
    그러나 그래선 안 되겠지요. 어쨌든 통일은 민족 모두의 소원이니까. 진보적인 사람이나 보수적인 사람이나 심지어 수구세력에게도 소원은 염원이지요. 어릴 때도 학교에서 매일같이 부르던 노래가 그거였잖습니까? "우리의 소원은 통일~ 꿈에도 소원은 통일~"
    답글

    • 이윤기 2010.03.15 15:39 신고

      저도 오로지 '통일'만 주장하거나 저쪽의 정통성만 주장하는 사람들 별루 좋아하지 않습니다. ㅋㅋ~

      통일딸기사업 하시는 분들은 그런쪽과 거리가 멀어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