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소한 칼럼

마창진 통합시 프로야구단 꼭 필요할까?

by 이윤기 2010. 4. 21.
336x280(권장), 300x250(권장), 250x250, 200x200 크기의 광고 코드만 넣을 수 있습니다.
728x90

행정구역 통합이 절뚝거리고 있습니다. 절뚝 거릴 뿐만 아니라 벌써 통합의 명분을 의심케하는 일들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주민투표 절차마저 생략하고 행정안전부가 주도한 행정구역 통합이 계획대로 추진되지 않고 있으며, 통합 시청 청사 문제를 비롯하여 이해관계가 엇갈리는 문제들에 대한 합의가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아울러 행정의 단계를 줄이고 중복 비용을 줄임으로써 효율성을 높이겠다고 하더니 통합의 당초 취지에 걸맞지 않게 구청을 5개나 만들어 공무원들의 자리를 잔뜩 늘이고 시의원을 무려 55명이나 선출하는 납득할 수 없는 일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 2009년 롯데자이언트 마산 경기


통합창원시의 가장 시급한 현안이 프로야구단 창단인가?

그런데, 최근 마산시장 3선을 하고 통합창원시장 후보로 출마하는 황철곤 전 마산시장이 통합시를 연고지로 하는 ‘프로야구단 창단’을 공약으로 내걸었습니다. 그리고 약 일주일 후에는 경남야구협회 관계자들이 마산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통합시장이 누가되던 프로야구단이 창단 되도록 해달라”고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경남야구협회 회장은 한 언론사 인터뷰에서 이번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통합창원시장 후보자들에게 프로야구단 창단을 공약으로 이끌어내겠다는 계획을 밝혔을 뿐만 아니라 당선 가능성이 큰 후보가 공약으로 받아들이지 않는다면 도내 야구인들이 모여 대규모 항의 시위를 반드시 벌이겠다는 방침을 공개적으로 피력하였습니다.

황철곤 시장의 공약발표나 경남야구협회 관계자의 기자회견 자료 등을 살펴보면, 프로야구단을 만들려면 가입비 100억원, 구단 운영비는 연간 200억 원이 넘게 들어간다고 합니다.

저는 제 의지와 상관없이 오는 7월 1일부터 통합창원시민이 됩니다만, 과연 통합창원시가 매년 200억원의 예산을 프로야구단을 운영하는데 지원하는 것이 타당한 일인지 반문해보지 않을 수 없습니다.

SK baseball supporters
SK baseball supporters by _Gene_ 저작자 표시변경 금지


프로야구단과 친환경무상급식 중에 선택해야한다면?

많은 시민들의 반대를 무시하고 오는 7월 출범하는 통합창원시가 추진해야할 최우선 과제가 과연 프로야구단을 창단하는 일일까요?

저는 그렇지않다고 생각합니다. 이번 지방선거에서 가장 큰 쟁점이 되고 있는 학교무상급식 문제는 여론조사 결과 90%가 넘는 시민들이 친환경 무상급식에 찬성하고 있습니다. 많은 맞벌이 부부들은 안심하고 아이를 맡길 수 있는 보육시설이 만들어져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젊은 청년들과 일자리를 원하는 중, 장년층을 위하여 새로운 일자리를 만드는 일도 시급한 일입니다.

수백 억 원이 들어가는 프로야구단 창단, 특히 시민이 내는 세금으로 구단을 지원하는 시민구단 창단은 특정 정치인의 이벤트성 공약이나 야구 관계자들이 대규모 집회를 열어 여론몰이 추진할 수 있는 일은 더욱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야구단 창단을 주장하는 분들의 말씀하시는 현재 "부산을 연고로 하고 있는 롯데구단이 1년에 고작 6경기만 마산에서 치르는 것"이 통합 창원시에 프로야구단을 창단해야하는 충분한 이유가 되기는 어렵습니다.

왜냐하면, 통합의 다른 두 축인 창원시민들과 진해시민들은 1년에 단 한 차례도 야구경기가 열리지 않았지만 그것 때문에 야구단을 만들자는 시민들의 요구는 없었습니다. 통합창원시의 정책 우선순위가 어디에 있어야 하는지 유권자인 시민들이 정말 깊이 생각하고 판단해보아야 하는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  KBS창원라디오 생방송 경남 2010년 4월 20일 방송입니다.

728x90

댓글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