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비자

10년 지난 스캐너, 멀쩡한데 그냥 버리라고?

by 이윤기 2012. 10. 5.
728x90

지난 추석 연휴 기간에 사무실에서 5년쯤 사용한 데스크탑 컴퓨터를 교체하였습니다. 최고 성능의 CPU가 장착된 컴퓨터를 새로 구입하였더니 윈도우7 운영체제가 포함되어 있었습니다.

 

그동안 대략 10년 정도 윈도우 XP를 사용하였는데, 이번에 컴퓨터를 교체하면서 새로운 운영체제를 사용하게 되었습니다.

 

윈도우7을 좀 더 편리하게 사용하기 위해 이것 저것 기본 세팅을 변경하고, 원래 사용하던 컴퓨터에서 필요한 데이터를 모두 옮기고 각종 주변장치를 설치하느라 꼬박 이틀을 보냈습니다.  

 

그런데 주변 장치 중에서 오래된 스캐너는 제조사 홈페이지를 아무리 찾아봐도 윈도우7에 맞는 드라이버를 찾을 수가 없었습니다. 

 

저희 사무실에서 사용하는 스캐너는 좀 오래된 제품이고 데이터를 처리하는 속도가 좀  느리기는 하지만 아직도 충분히 쓸만한 제품입니다. 10년 가까이 사용했지만 고장없이 잘 사용해왔던 제품입니다.

 

 

 

2001년 출시 제품...윈도우7은 지원 안한다

 

제조사 홈페이지에서 윈도우7을 지원하는 드라이버를 찾을 수 없어 결국 제조사 고객센터에 직접 전화를 걸어 확인해보았습니다. 친절한 상담원으로부터 "죄송하다"는 답변과 함께 "윈도우7을 지원하지 않는다"는 기가막힌 대답을 들었습니다.

 

"수고 많습니다. 운영체제로 윈도우7이 포함된 신형 컴퓨터를 구입했는데요. 2200 스캐너는 윈도우7 설치 드라이버를 지원해주지 않나요?"

 

"예, 고객님 죄송합니다. 2200 스캐너 제품은 윈도우7을 지원하지 않습니다."

 

"윈도우7을 지원하지 않는다구요. 그럼 멀쩡한 스캐너를 사용할 수 없다는 말인가요? 멀쩡한 제품을 버려야 한단말입니까?"

 

"아니요 고객님, 윈도우7만 지원하지 않습니다. 윈도우 XP가 설치된 다른 컴퓨터에서 사용하시면 됩니다."

 

"아니 스캐너 때문에 윈도우XP가 설치된 낡은 컴퓨터를 따로 한 대 더 가지고 있어야 한단말입니까? 당연히 최신 운영체제에 맞는 드라이버를 제조사에서 지원해줘야 하는 것 아닙니까?"

 

"예, 고객님 죄송합니다. 2200 스캐너 제품은 2001년에 출시된 제품이라...워낙 출고된 지 오래된 제품이라 윈도우7은 지원하지 않습니다."

 

"참 어이없네요. 제조사에서 윈도우7에 맞는 드라이버를 지원하지 않으면 결국 스캐너를 폐기처분할 수 밖에 없네요. 아무튼 잘 알겠습니다."

 

여기까지가 상담원과의 대화내용입니다. 실제 대화는 조금 더 길었습니다. 제조사에서 멀쩡한 제품의 드라이버를 제공하지 않는 것에 대한 부당함을 많이 이야기하였습니다.

 

콜센터 상담원에게 하소연 해봐야 달라질 것이 없다는 걸 알면서도 멀쩡한 제품을 버려야한다는 것이 안타까워 거듭 문제를 지적하였습니다.

 

 

 

컴퓨터 주변기기들, 드라이버 지원없으면 고철덩어리

 

아날로그 시대의 제품들은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가 따로 구분이 없었습니다. 얼리어답터가 아니라면 제품이 고장날 때까지 사용하고 고장나서 고칠 수가 없는 상황이면 새제품을 구입하는 식이었습니다.

 

그런데 디지털 시대의 제품들은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가 따로따로 입니다. 특히 컴퓨터의 경우 운영체제가 바뀌면 각종 주변기기들도 새로운 운영체제에 맞는 소프트웨어를 설치해야 정상적으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이번에 문제가 된 스캐너처럼 제조사에서 새로운 운영체제에 맞는 드라이버를 지원해주지 않으면 멀쩡한 제품도 그냥 폐기처분해야 하는 기가막힌 일이 벌어지게 됩니다.

 

사실, 저희 사무실에서 사용하는 스캐너를 만드는 회사는 프린터와 스캐너 제품을 아주 잘 만드는 회사입니다. 주관적인 경험이기는 이 회사에서 만든 프린터와 스캐너는 잔고장없이 오랫 동안 사용할 수 있었습니다.

 

이번에 드라이버 지원이 안 되어 폐기 처분 당할 위기에 처한 이 스캐너도 10년 가까이 사용하였지만 한 번도 고장도 없었습니다. 결국 하드웨어는 멀쩡한데 소프트웨어 지원이 안 되어 사용할 수 없게 된 것입니다.

 

친환경 제품 개발도 좋지만...이미 만든 제품 수명 다할 때까지 쓰는 것이 더 친환경적

 

대기업들이 에코 마케팅, 그린 마케팅에 관심을 두면서 제품 포장을 재활용 가능한 소재로 바꾸고, 전력 소비를 줄이는 에너지 절약형 제품도 앞 다투어 개발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애코 마케팅, 그린 마케팅에 매달리고 친환경 제품을 개발하는 기업들이 정작 자사에서 만든 오래된 제품을 사용할 수 있도록 새로운 운영체제에 맞는 소프트웨어를 지원하지 않는 것은 아이러니가 아닐 수 없습니다.

 

에너지 사용을 줄이고, 재활용 가능한 소재를 사용하여 신제품을 개발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더 중요한 것은 이미 만들어진 제품을 가급적 수명이 다할 때까지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가장 환경친화적인 방식입니다. 그럴려면 새로운 컴퓨터 운영체제에 맞는 소프트웨어를 지원하는 것은 필수입니다.

 

또 우리나라의 경우 소비자피해보상규정에 컴퓨터를 비롯한 각종 전자제품의 경우 부품 보유 기간 등은 정해져 있지만, 새로운 운영체제에 맞는 소프트웨어(드라이버) 지원에 관해서는 규정 조차도 없습니다.

 

지속가능 발전과 지속가능한 소비를 지향한다면 제품의 수명이 다 할 때까지 제조회사에서 소프트웨어(드라이버) 지원을 해주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기업의 사회적 책임이라고 생각합니다.

 

 

728x90

댓글9

  • 잼니 2012.10.05 11:41

    아.. 저도 비슷한 경우 많은데요..... 그거 드라이버 XP 용으로 받고 윈7에서 레거시 드라이버 설치로 설치하면 거즌 다 되요...(안된적은 전 본적이 없네요.. 그래도 혹시 모르니 가능성 ㅋ)
    답글

  • 루나 2012.10.05 12:56

    저 같은 경우 출시된지 4-5년밖에 안된 프린터가 그 모양이 됬습니다.
    그리서 한 컴퓨터에 2개 운영체제를 설치해서 씁니다. 대기업제품임에도
    뭐가 좀 안타깝달까요.
    답글

  • 하모니 2012.10.05 14:30

    뭐 항상 그렇듯이 문제는 비용이지요.

    저 제품하나만 윈7용 드라이버 만들면
    그렇게까지 어려운게 아니겠으나,

    이 회사에서 내놓은 제품이 한해에 수십가지인데,
    그것이 10년 20년이 누적되면 수백종류가 넘는데

    그걸 일일히 다 드라이버를 만들려면
    소요되는 인력량이 장난아니죠. 누가 따로 보상을 해주는 것도 아니고..

    구매시 제품이 사용가능한 운영체제는
    명확히 기재해 놨으니 딱히 책임이 있는것도 아니고..
    답글

  • 준인 2012.10.05 14:47

    저 모델 같은 경우 저도 있었는데... 비스타때도 xp드라이버로 썼었습니다. 그리고 꽤 많이 팔린 제품이라 구글링 좀 하시면 금방 나옵니다....
    답글

  • 나도요 2012.10.05 19:38

    그동안 멀쩡한데 못쓰고 바꾼 프린터와 스케너 여러대입니다
    OS가 바뀌어도 그럭저럭 작동되기도 하지만 출력물이 안좋아 결국은 바꾸게 되더군요
    국가 경제를 위해 나의 주머니는 홀쭉 해지는 그래야 미덕인 세상에 살아 가려면
    불만없이 구매하여야 하나 봅니다
    답글

  • 저도 고생했어요. 2012.10.05 23:55

    오래된 스캐너라 본체 바꿀때마다 고생이에요. 같은 윈도우버전이라도 안 될때가 있고 그렇더군요. 업그레이드가 만능이 아니라는 불편한 진실을 여실히 경험했습니다. 드라이버 계속 업 되어 나와주길 바라는 마음만 간절합니다.
    답글

  • 크리스탈 2012.10.06 01:07

    전 win 7이 문제가 더 크다고 봅니다.
    같은 윈도우 환경인데 XP에서 잘 돌아가는것이 7에서는 충돌이 많이 일어납니다.
    무슨 업그레이드를 그렇게 하는지 모르겠습니다.

    특히 포토샵은 win7에서 쓸수 없을 정도로 충돌이 많이 일어납니다.
    저는 win7 보다 포토샵이 더 중요해서 컴을 사도 XP를 깔아 쓴다는......
    답글

  • 껑이 2012.10.07 05:08

    이윤기님 안녕하세요.
    우연히 이 포스팅의 인터넷 기사글을 보고 이윤기님께서 S/W라는 것에 대해 조금은 잘못된 생각을 가지고 계시는 것이 아닌가 하는 느낌이 들어 답답한 마음에 조심스럽게 블로그 까지 찾아오게 되었습니다.

    참고로 저는 S/W 개발자 입니다. 하지만 그 보다는 솔직히 소비자에 가깝습니다.
    만들어서 쓰는 물건보다 구매해다 쓰는 것들이 비교도 안될만큼 훨씬 더 많으니까요. ^^;
    물론 스캐너 만들어 파는 곳과도 아무 관계 없습니다.


    이야기는 우선 간단한 예로 시작해 보겠습니다.

    A라는 휴대폰이 출시되었습니다. 휴대폰 케이스를 만드는 어떤 회사에서 A모델에 딱 맞는 케이스 A'를 만들어서 판매를 시작했습니다.
    "Lee" 라는 사람이 휴대폰 A와 케이스 A'를 구매해 사용중입니다.
    시간이 조금 지나 새로운 B라는 휴대폰이 출시되었고 B'라는 케이스도 만들어져 판매되기 시작하였습니다.
    어느날 "Lee"는 개인적인 사정으로 휴대폰을 A에서 B로 바꿨습니다.

    그럼 "Lee"는 케이스 A'를 어떻게 할까요?

    왜 휴대폰 B에 맞게 안만들었나며 불만을 가질까요??
    케이스 제조사에 전화를 걸어 케이스 A'를 휴대폰 B에 맞게 개조해 주거나 아니면 B'로 바꿔 달라고 요구할까요?
    일반적인 사람들은 감히 이런 생각을 하지는 않을거라고 생각됩니다. 윤기님은 어떠신지요??

    사용하시던 스캐너가 10년 되셨다고 하셨으니 이때는 Windows XP(O/S)가 막 활성화되기 시작하던 시절인 것으로 기억합니다.
    때문에 제조사는 당연히 Windows XP에서 원활히 쓸 수 있는 제품을 만들었을것 입니다. 스펙에도 그렇게 써있었을 테구요.

    세월이 10년이 흘렀습니다. 이윤기님께서 컴퓨터를 교체 하였습니다. 컴퓨터를 교체하면서 O/S도 비교적 최근에 출시된 Windows7으로 변경 되었습니다.
    위에서 예로 든 못쓰게된 휴대폰 케이스 A'와 같은 상황이라 생각합니다.



    이번엔 조금 다른 부분에 대해 이야기해 드리겠습니다.

    스캐너에는 아마 모터가 들어있을 겁니다. 뭐 꼭 모터가 아니여도 상관 없구요.
    어쨋건 이 모터가 고장났으면, 이 스캐너는 고장난 것 입니다.
    다행히 모터교체가 가능하면, 스캐너 수명이 연장 됩니다.
    하지만 구매 후 10년이 지난 제품이라 재고가 없겠죠?
    오래된 제품이라 실 사용 고객도 많지 않기 때문에 굳이 고장난 소비자 소수 때문에 모터를 새로 발주하거나 해서 고쳐주긴 힘들껍니다.
    결국 스캐너는 수명을 다했습니다.

    이번에는 스캐너를 구매한지 10년쯤 지난 후에 스캐너 드라이버가 못쓰게 되었습니다.
    드라이버도 스캐너라는 제품을 구성하는 한 부분입니다. 때문에 모터가 고장났을 때 처럼 이 경우도 스캐너가 고장난 것 입니다.
    하지만 이역시 이미 10년쯤 지난 제품이라 소수의 소비자를 위해 드라이버를 사용 가능하게 만들어 주는 것은 어렵습니다.
    결국 스캐너는 수명을 다했습니다.

    세상의 모든 물건들은 사용함에 따라 혹은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자연스럽게 닳기도 하고 고장도 나고 하면서 수명을 다해가기 마련입니다.
    S/W라는 것도 누군가의 피땀어린 노력을 통해 만들어진 물건 입니다.
    다만 디지털 이라는 조금 독특한 형상을 하였기에 닳거나 고장나는 일은 절대 없습니다.
    하지만 구동 가능한 실행환경(일반적으로 O/S 또는 H/W)이 반드시 필요 합니다.
    실행환경이 없거나 다르다면 S/W는 구동이 불가능 하기 때문에 쓸모가 없어지며 존재 자체가 무의미해 집니다.
    일반적으로 호환이 된다/안된다 라고 이야기 하며,
    호환되지 않는 상황에 맞닥드린 경우를 다른말로 바꿔 말하면 "고장났다" 혹은 "수명이 다했다"고도 표현할 수도 있을것 같습니다.

    디지털 기기의 특성을 무시한 채
    H/W를 구성하는 부품 중 하나가 고장난 것은 제품 수명이 다했다고 생각하시면서
    S/W가 호환되지 않아 사용할 수 없게 된 것에 대해서는 제품이 아직 쓸만하다고 오해하고 계시는 것을 짚어드린 것 입니다.

    소프트웨어든 하드웨어든 제품을 구성하는 한부분이 잘못되면 그 제품은 고장난 것이고 고칠 수 없으면 수명이 다 한 것 입니다.
    즉, "멀쩡한데 그냥 버리라고?" 라는 문제 제기의 근본부터 잘못되었고
    윤기님이 사용하시는 스캐너는 새 컴퓨터 기준으로 이미 멀쩡한 스캐너가 아니기 때문에 버려도 아깝지 않다 라는게 제 생각 입니다.


    물론 이부분은 쉽게 납득이 좀 안가실 수도 있습니다.

    보통의 사람들은 "소프트웨어" 하면 하늘에서 뚝 떨어지는 건 줄 아는 경우가 많기 때문입니다.
    손으로 만질 수 있는 형태가 아닌 디지털 데이타라 그런지 가치를 평가하는데 몹시 야박합니다.
    (음악이나 영화 같은 것도 비슷한 취급을 당하기도 합니다만 그래도 소프트웨어보다는 대접이 나은 편 이라 생각합니다.)
    가치를 인정받지 못하다 보니 사람들은 S/W를 편하게 요구하고 또 꺼리낌 없이 불법복제하여 사용을 하지만
    이런 디지털 데이터들도 누군가의 노력없이 생겨날 수 있는 것둘이 절대 아닙니다.

    아주 작은 프로그램 하나를 만들기 위해서도 엄청난 배경 지식을 기반으로 논리력과 창의력을 발휘해야 하기 때문에 프로그래머는 극도로 스트레스가 심한 정신 노동 집약적인 직업 중 하나 입니다.
    나름 창의력을 발휘해야 하는데다 실체도 명확치않아 업무 인수인계라는 것도 몹시 난해 합니다.
    추상화를 그리던 화가가 반쯤 그린 그림을 다른사람에게 완성시켜달라고 부탁하는것과 비슷한 경우라 생각 됩니다.
    그래서 다른 사무직이나 현장직 근로자분들 처럼 시간맞춰 다른 사람에게 바톤 터치하고 마음 편하게 퇴근을 한다던지
    휴가를 간다던지 하는 일도 쉽지 않습니다.
    그저 책상앞에 가만히 않아 생각없이 키보드를 막 두드리기만 하면
    저절로 코드가 작성되고 소프트웨어가 완성되는게 절대 아니라는 이야기 입니다.
    소프트웨어의 가치를 가볍게 보시지 않아주셨으면 하는 바람 입니다.


    소프트웨어가 얼마나 가치있는 것인지 감이 잘 안오시더라도,
    드라이버 개발이 스캐너 본체 개발하는것 보다 더 많은 비용이 들어갈 수도 있다고 생각을 해 보시면
    제가 왜 이윤기님의 글에 이렇게 장문의 댓글까지 쓰게 되었는지 조금은 이해해 주실 수 있을거라 생각합니다.


    소프트웨어(드라이버) 지원은 그냥 막 퍼줄 수 있는 덤이 절대 아닙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정말로 사용하시던 스캐너를 버리기 아까우시고 환경이 걱정 되신다면 다음과 같은 방법들을 추천해 드립니다.
    저라면 1번 시도 후 안되면 4번의 방법을 택하겠습니다. 3번의 방법도 나쁘진 않습니다만 추기 지출이 발생 할 수 있습니다.

    1. 구글에서 찾아본다.
    - 다른 댓글다신 분이 벌써 언급 해주셨네요. 가끔 어떤 장치들은 Windows7용 드라이버가 없어도 다른 드라이버나 우회적인 방법을 통해서 사용 가능한 경우가 있습니다.

    2. 구형 컴퓨터를 버리지 않고 더 사용한다.
    - 환경오염차원에서는 멀쩡한 PC도 버리시면 아니되지요.

    3. 새 컴퓨터의 OS를 WindowsXP로 다운그레이드한다.
    - 꼭 Windows7을 굳이 사용할 필요가 없다면 WindowsXP를 계속 사용하시면 됩니다. 물론 WindowsXP 라이센스는 있으셔야 합니다.

    4. 다른 필요한 사람에게 기부한다.
    - 오래되서 중고로 팔기는 힘들지만, 여전히 WindowsXP 사용자가 많습니다. 나눠쓰면 좋지요.


    긴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