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읽기 - 교통

엉터리 점자 보도 블럭, 내서에 또 있었네...

by 이윤기 2009. 12. 18.
728x90
1억원이 넘는 예산을 들여 한 장에 25만원씩 하는 발광형 점자 보도블럭을 마산, 창원 지역에 여러 곳에 설치하고 있다는 기사가 경남도민일보와 김훤주 기자의 블로그, 그리고 파비의 칼라테레비를 통해 잇달아 지적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경남도민일보 12월 14일 기사 -
25만원짜리 보도블럭을 아시나요?
김주완 김훤주의 지역에서 본 세상 - 한 장에 25만원 넘는 보도블럭 보셨나요?
파비의 칼라테레비 - 수녀님, 마산의 눈물을 아십니까?
이윤기의 세상읽기 - 보도블럭 한 장 25만원 도저히 이해 안 되더니...

이번 사건 역시 마산시의 보행관련 교통 정책의 단면을 보여주는 일이어서, 시내 곳곳에 엉터리로 설치된 점자 보도블럭 문제와 관련하여 다시 한 번 짚어보지 않을 수 없습니다.

지난 9월에 마산 양덕동 한일 3차 아파트 근처에 있는 점자 보도블럭 위에 세워진 버스 승강장을 지적하는 기사를 포스팅하였습니다. 바로 아래에 보시는 사진입니다. 제가 쓴 기사 때문인지는 알 수 없지만, 한 참 후에 이 길을 다시 지나가면서 보니 버스 정류장 옆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점자블럭을 다시 설치하였더군요.

2009/09/07 - [세상읽기] - 점자보도 따라가면 '꽝' 대형사고 위험, 양덕 2동 버스승강장


아래 보시는 사진은 같은 날 찍은 석전동 육교 부근 점자 보도블럭 사진입니다. 이곳은 최근에 지하차도 공사를 하느라고 점자보도블럭을 따라서는 걸을 수 없을 만큼 보도가 엉망이 되어버렸습니다.

공사기간이라 어려운 점이 있겠다는 생각도 들지만, 1년이 넘게 지하차도 공사를 하면서 그동안 시각 장애인들은 이 길을 다니지 말라는 것인지 답답한 마음입니다.

뿐만 아니라 점자 보도블럭을 따라서 걷다보면 갑자기 공사장 앞에서 뚝 끊어지거나 혹은 차도 옆 가장자리로 내몰리도록 되어 있어 더욱 위험해 보입니다.



그런데, 저는 최근에 마산 내서에 있는 시내버스 승강장이 점자 보도블럭 위에 설치된 사진을 발견하였습니다. 지난 13일, 허정도와 함께하는 도시이야기 블로그에 포스팅 된 '내서읍은 어디로 가야하는가?' 기사에서 바로 아래의 사진을 발견하였습니다.

지난 9월에 지적한 마산 양덕동 점자 보도블럭처럼 이 곳에도 점자 보도블럭 위에 버스 승강장이 떡 하니 세워졌습니다. 이 보도 역시 점자 보도블럭을 따라서 걸으면 버스 승강장에 '꽝' 부딪힐 수 밖에 없습니다.

더군다나 이 길은 좁은 보도 위에 버스 승강장을 설치하여 시각 장애인이 아니어도 아주 힘겹게 지나가야 합니다. 버스 승강장 구조물 옆으로 겨우 한 사람이 지나갈 수 있는 공간 밖에는 없습니다.

아이 손을 잡고 걸어가는 엄마라면 옆 걸음으로 아이 손을 끌면서 지나가거나 아니면 도로에 내려서야 지나갈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아무리 특허 받은 신제품이라고 하지만 한 장에 25만씩이나 하는 점자 보도 블럭을 설치하는 것은 도저히 납득이 잘 되지 않습니다.

그런데 25만원짜리 점자 보도블럭의 장점 중에는 " 저 시력 장애인의 점자 블럭 인식 효과 극대화" 것도 있습니다.

저 시력 장애인을 위한 인식 효과를 높이기 위하여 한 장에 25만원하는 점자 보도블럭을 설치하는 정책과 시각 장애인을 위한 유도용 점자 보도블럭 위해 버스 승강장을 설치하는 정책을 도대체 어떻게 이해해야 할까요?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728x90

댓글12

  • 천부인권 2009.12.18 11:30

    엉터리가 아니라 위법행위입니다.
    대한민국 어느 곳에가도 이런 모습일까요?
    답글

    • 이윤기 2009.12.18 19:01 신고

      그렇군요.
      천부인권님 쓴 글 보니 명백이 규정을 위반하였군요.

      마산시장과 창원시장을 확~ 고발해 버릴까요?

  • 라이너스 2009.12.18 12:26

    장애인들에겐 생명줄일텐데말이죠...
    아무쪼록 시정되었으면 좋겠네요.
    답글

    • 이윤기 2009.12.18 19:02 신고

      시내에 설치된 점자 보도 블럭을 좀 자세히 관찰해보았더니 엉터리가 적지 않습니다.

      다음주에 관련기사 한 번 더 작성할 예정입니다.

  • 조정림 2009.12.18 12:40

    보통 예리한 눈이 아니세요~ 예리한 눈들 덕분에 조금씩 조금씩 사회가 바뀌는 것 같기도 하구요.
    답글

    • 이윤기 2009.12.18 19:02 신고

      눈으로 세상이 바뀌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구체적으로 개선시킬 수 있는 노력을 해야 할 것같습니다.

  • 은사자 2009.12.18 12:41

    저희 동네에도 신호등의 위치를 바꿔났는데 점자보도블럭위치를 바꿔놓지 않았더군요. 따라가다보면 차선중앙으로 나가게 되드라구요. 너무 장애인을 위하지 않는 공사였기에. 구청에 민원넣었습니다. 장애인이 어려움없이 잘 돌아다니는 동네가 살기 좋은 동네아닐까요 하면서요. 암튼 그래서 저희 집앞 점자보도블럭은 올바르게 옮겨졌답니다.
    답글

    • 이윤기 2009.12.18 19:04 신고

      아 ~ 중요한 일 하셨네요.
      깨어있는 시민이 더 좋은 세상을 만들 수 있겠지요.

      저희 지역도 개선될 수 있도록 구체적 노력을 하겠습니다.

  • 인권 2009.12.18 15:24

    허.. 참, 기막히네요 ..
    답글

    • 이윤기 2009.12.18 19:05 신고

      천부인권님 쓴 글을 보면 창원에도 엉터리 점자 보도 블럭이 수두룩한가 봅니다.

      http://blog.daum.net/win690/15936779

  • 플러스 2010.01.07 10:47

    어련풋이 시각장애인과 접할기회가 많은데 25만원짜리 보도블럭은 그분들에게 아무런 도움이 안됩니다. 시각장애인분들은 해가지면 집에서 밖으로 나오질 않습니다. 차라리 그 돈이면 그 분들에게 여가활동이나 체력단련등 실질적으로 도움이되는 정책을 지원하는 평이 훨씬나을덧합니다.
    답글

    • 이윤기 2010.01.07 17:32 신고

      그렇군요, 정책을 담당하시는 분들도 이런 사실을 알았으면 좋겠습니다. 이런 정책 결정에 앞서서 장애인 단체 같은 곳을 통해서 자문을 받으면 좋을텐데 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