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읽기 - 교통

녹지형 중앙분리대 누가 책임질까?

by 이윤기 2014. 8. 25.
336x280(권장), 300x250(권장), 250x250, 200x200 크기의 광고 코드만 넣을 수 있습니다.
728x90

박완수 전 창원시장이 여론수렴없이 추진하던 화단형 중앙분리대 설치 공사가 박시장의 퇴임 이후 또 다시 논란이 되었습니다. 이미 한 달 쯤 지난 일이기는 합니다만, 창원시의회에서 '창원대로 녹지형 중앙분리대 조성사업'에 대한 집중적인 질타와 토론이 있었다고 합니다 


언론 보도를 보면, 7월 22일 창원시의회 40회 임시회 기간에 열린 균형발전국 균형발전과 주요 업무보고에서 국비와 시비 150여 억원을 들여 왕복 8차로, 길이 10.6km의 창원대로 중앙에 화단 형태의 중앙분리대 공사를 진행하는데 따른 지적과 질타였다고 합니다. 


사실 이번에 시의회에서 심각하게 문제를 제기한 창원대로 뿐만 아니라 마산의 합성도과 해안도로 등에서 화단형 중앙분리대 공사가 이미 이루어졌습니다. 창원시는 "교통사고 방지 효과와 함께 느티나무와 홍가시나무 등을 심어 창원시가 표방하는 환경수도 이미지를 탐방객에게 심어주기 위한 목적"으로 이 사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창원시의회에서는 수종 선정이 바람직하지 않으며 교통사고 방지 효과가 없다는 지적이 강하게 이어졌다고 합니다. 느티나무는 최대 수령이 500년이나 되기 때문에 중앙분리대 화단에 심는 나무로 적합하지 않다는 지적과 함께 이미 창원의 랜드마크가 되어 있는 창원대로의 벚나무를 가리는 방해물이 되고 있다는 지적이었습니다. 


아울러 교통사고 예방 효과가 없다는 지적은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이미 마산 합성동 등에 화단형 중앙분리대가 조성된 이후에 무단횡단 사고가 오히려 증가하는 등 역효과가 지적되었고, 중앙분리대 화단 가운데 추가로 철조망을 설치하는 등의 헤프닝이 벌어지지고 하였습니다. 


창원시 의회에서도 화단형 중앙분리대가 교통사고 예방에 효과가 없다는 지적이 이루어졌고, 오히려 일부 차선 변경 등으로 인하여 운전자의 혼란만 가중 시킨다는 지적도 이어졌다고 합니다. 


도로 복판에 웬 느티나무? 교통사고 감소 효과 없다 !


창원시의원들의 질타는 느티나무를 심은 것이 바람직하지 않다는 것과 교통사고 예방 효과가 없다는 지적에 집중되었는데, 사실 쓸데없는 공사로 인하여 창원대로 전 구간의 자전거 도로가 대폭 줄어든 것도 심각한 예상낭비입니다. 창원시가 계획 도시로 처음 조성될 때부터 만들어 놓았던 도시 기반 시설인 자전거 도로가 이번 공사로 인하여 대부분 구간에서 반토막이 났습니다. 


창원시가 주장하듯이 "창원시가 표방하는 환경수도 이미지를 심어주기 위한 목적"으로, 이미 30~40년 전에 대한민국에서 가장 잘 만들어진 자전거 도로를 축소하는 공사를 한다는 것은 스스로 논리적 모순에 빠질 수 밖에 없는 일이기 때문입니다. 




최근 새로 조성된 세종시의 경우에는 도로 중앙에 자전거 전용도로를 만드는 획기적인 시도가 이루어지기도 하였는데, 창원시는 멀쩡한 자전거 도로를 축소하여 도로 중앙에 화단형 중앙분리대를 만드는데 막대한 예산을 쏟아 붓는 뒷걸음 행정을 펼친 셈입니다. 환경수도 창원이라는 이미지를 높이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후퇴시키는 일을 벌인 것입니다. 


안타깝게도 박완수 전 시장 임기 중에 시작된 이 사업은 이미 공정률이 70% 이상이나 진행되고 있어, 창원시의회의 지적이 때늦은 감이 없지는 않습니다. 실현 가능성이 없는 일이기는 합니다만, 만에 하나 추가 비용을 들이지 않고 원상복구만 할 수 있다면 당연히 원상복구 하는 것이 더 바람직한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창원시의회의 이 같은 지적에 대해 창원시는 시종일관 "잘못한 일이 없다"고 맞섰던 모양입니다. 예컨대 "수종 선택은 전문가의 의견을 반영하였으며, 다른 나라에도 중앙분리대에 느티나무를 심은 사례가 많다"는 주장을 하였으며, "친환경적인 환경 조성에 기여한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 하였던 모양입니다. 


창원시의회에서는 토론회, 세미나 등을 개최해 중앙분리대 조성사업과 관련한 문제점을 점검하자는 절충안이 나왔지만 구체적인 일정을 잡지 못한 탓인지, 한 달이 지난 현재까지 토론회나 세미나 등이 개최되었다는 소식이 없습니다. 오는 9월에 창원시 행정사무 감사가 열린 예정인데 이때 '중앙분리대 화단 조성'문제가 다시 쟁점이 될 수 있을지도 알 수 없는 일입니다. 


도시철도 혹은 버스 중앙 전용차로제 도입하면 어찌될까?


이미 퇴임한 박완수 전 시장이 추진한 일이고 공정률이 70%를 훨씬 넘었기 때문에 행정사무 감사를 한다고 해서 되돌리기는 어려운 사업이 되어 버렸습니다. 다만, 이런 낭비적, 전시성 사업이 더 이상 추진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됩니다. 


특히 마산 합성동이나 해안도로의 경우 자전거 도로 조차 없는 좁고 복잡한 한 가운데에 '화단형 중앙분리대'를 만들었기 때문에 멀지 않은 장래에 이 중앙분리대를 없애야 하는 일이 생길지도 모릅니다. 예컨대 마산 해안도로의 경우 보도 위에 엉터리로 만들어 놓은 자전거 도로를 없애고 도로 가장자리를 따라 자전거 도로를 만들려면 중앙분리대 화단을 없애야 도로폭을 확보 할 수 있을 것입니다. 


합성동이나 창원대로의 경우도 마찬가지입니다. 최근 창원시가 도시철도 사업을 포기하겠다는 입장으로 선회하고 있는데, 도시철도 사업을 그만두고  버스 중심의 대중교통 체계를 강화하면서 서울처럼 '버스중앙전용차로제'를 도입한다던지 하면 중앙분리대 화단을 걷어내야 할지도 모릅니다. 


이래저래 중앙분리대 화단은 앞으로 창원시의 애물단지가 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아울러 박완수 전 시장 임기동안에 벌어진 대표적인 전시성, 예산낭비 사업으로 기억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멀지 않은 장래에 중앙분리대 화단을 걷어내늘 일이 벌어진다면 150억 예산 낭비에 대한 책임은 누구에게 물어야 할까요?




2012/07/17 - [세상읽기 - 교통] - 녹지형 중앙분리대 여론조사, 믿기 어렵다

2012/06/27 - [세상읽기 - 교통] - 죽음 부르는 중앙분리대, 창원 랜드마크 만든다더니...

2011/07/27 - [세상읽기 - 교통] - 화단형 중앙분리대 대신 버스 중앙전용차로제는?

2011/07/26 - [세상읽기 - 교통] - 자전거도시 랜드마크는 최고의 자전거도로

2011/07/20 - [세상읽기 - 교통] - 자전거도로 만들지 화단형 중앙분리대는 왜 자꾸?


728x90

댓글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