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책과 세상/책과 세상 - 기타, 교양

후배에게 권해주고 싶은 올해의 책 10권

by 이윤기 2012. 12. 31.
728x90

내 맘대로 골라 뽑은 올해의 책 10권

 

1년에 100권 읽기 그리고 그 절반인 50권 이상 서평쓰기. 한 7~8년 전에 새해 계획을 세우면서 이런 목표를

정했었는데, 그 후 매년 100권 읽고, 50권 (서평)쓰기를 일상으로 즐기면서 살고 있습니다.

 

올해도 '알라딘' 구매 내역과 여기 저기서 그냥 받은 책들을 모아보니 100권을 훨씬 넘는 것 같습니다. 블로그를 살펴보니 올해 서평을 쓴 책도 50권이 조금 넘었습니다. 그중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책 10권을 선정해볼까 합니다.

 

개인적으로는 2009년 2010년에 이어 올 해 다시 알라딘 '서평의 달인'으로 선정된 기념으로 올해의 책을 선정을 해 봅니다. 블로그 하면서 받은 상이 많지만 2011년에 '서평의 달인'에서 탈락한 것이 못내 아쉬웠는데 올해 다시 '알라딘 서평의 달인'으로 선정되어 기분 좋게 한 해를 마무리하게 되었습니다.

 

우선 올해 읽고 서평을 쓴 책 중에서 기억에 올해 남고 남들에게 읽어볼라고 권해주고 싶은 책을 모두 골라보았습니다. 마음 가는대로 그냥 막 골랐는데 딱 20권이 골라졌습니다. 이 20권은 특별히 어느 한 분야의 책도 아니고 모두 베스트셀러였던 책들도 아닙니다.

 

대체로 제 관심을 반영하는 정치와 시사 분야의 책이 많이 있고, 드물게 고전에 속하는 책들도 있으며, IT 분야의 최신 흐름과 변화를 짐작할 수 있는 책들도 있습니다. 20권의 목록만으로도 한 해 동안 제가 관심가졌던 분야를 짐작할 수 있을 것 같기도 합니다.

 

 

내 맘대로 가려 낸 올해의 책 20권

 

20권의 책중에서 10권을 책을 골라내는 것이 그리 쉬운 일은 아닌 것 같습니다만, 제가 썼던 서평을 되새기면서 가장 마음에 깊이 남는 책, 아들에게 꼭 권해주고 싶은 책으로 10권으로 다시 추려보았습니다.

 

20권의 목록 중에서 한 권, 한 권을 골라내는 것이 쉽지 않았습니다. 특히 10권의 목록에 포함시키지 못한 책 중에서 김두식 교수의 <욕망해도 괜찮아>, 서명숙의 <식탐>, 김정운 교수의 <남자의 물건>은 흥미롭고 재미있는 책들이며 2012년의 베스트셀러에 드는 책들입니다.

 

<물질문명과 자본주의>역시 자본주의라는 괴물의 탄생을 새로운 관점에서 바라보는 흥미진진한 책이었고, 신조어를 탄생시킨 <피로사회>역시 자본주의를 사는 개인들의 자기 착취 현상을 규명한 놀라운 책이었습니다. 또 작년과 올해는 유독 필란드, 독일을 비롯한 유럽의 교육을 소개한 책들이 많았는데, 그중에서 <공교육 천국 네덜란드> 이야기는 닮고 싶은 미래의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블로거이자 탐사보도의 진수를 보여주는 재미 언론인 안치용이 쓴 <씨크릿 오브 코리아> 역시 흥미로운 책이었습니다. 전직 대통령과 그 자녀와 가족들 그리고 정치권력자들과 재벌들의 부도덕한 해외 재산과 투기의 실태를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책입니다.

 

이탈리아 판 나꼼수라고 평가할 수 있는 <진실을 말하는 광대>는 부패한 정치권력에 맞서는 코미디언의 유쾌한 정치투쟁을 소개하는 책이며, 베트남 전쟁의 새로운 진실을 보여주는 <전쟁의 슬픔>은 소설 중에 유일하게 20권 목록에 포함된 책인데 아쉬운 마음으로 골라낸 책입니다. <전환시대의 논리>에서 읽을 수 없는 베트남 전쟁의 속살을 보여주는 책입니다.

 

팔레스타인 가자 지구를 다큐멘터리처럼 소개하는 미국 만화가 조 사코의 최신작 <팔레스타인 가자 지구 비망록> 역시 팔레스타인과 이스라엘의 역사와 분쟁을 이해하는데 매우 유익한 책인데 역시 아쉬운 마음으로 골라냈습니다. 

 

그리고 20권의 목록에서 빠진 책 중에 캐나다의 사회주의 정치인 토미 더글러스의 연설문을 만화로 꾸민 <마우스랜드>는 짧은 연설을 통해 깊은 울림과 감동을 전해주는 책입니다.(유튜브에서 동영상으로 보실 수 있습니다.)

 

 

 

내 맘대로 뽑은 올해의 책 10권

 

20권 중에서 골라 낸 내맘대로 고른 올해의 책 10권은 바로 위의 사진으로 보시는 책들입니다. 정보 과잉시대에는 구글 검색보다 인간 큐레이터의 역할이 더 중요해진다는 점을 역설한 <큐레이션> 후쿠시마 원전 사건을 계기로 핵발전의 거짓을 폭로하는 <원자력의 거짓말> 그리고 폭력 장면보다 더 위험한 TV의 실체를 파헤친 책 <TV의 무서운 진실>이 포함되었습니다.

 

<TV의 무서운 진실>이 포함된 것은 매년 TV 끄기 운동을 하고 있는 저의 개인적인 관심이 반영된 것입니다. 그렇지만 TV 때문에 라이프 스타일이 무너지고 있다는 걱정을 해 본 분들, 유치원, 초등학교 시기의 자녀를 키우는 부모들에게 꼭 권해주고 싶은 책입니다.

 

<소셜네트워크와 정치변동>은 드물게 전문 연구자들이 쓴 글을 모은 책입니다. SNS시대의 또 다른 명암과 정치변동에 어떤 역할을 하고 있는지를 실증적으로 살펴본 매우 흥미로운 책이었습니다. 한편 아이폰5 출시 이후 신통치 못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애플의 미래를 예측한 <아이클라우드 그 다음의 충격>은 스마트폰 그 이후의 세상을 예측해보는 재미있는 책입니다.

 

연말 대선에서 패배하고 난 뒤 다시 한 번 읽어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던 책이 바로 <민주주의에 반하다>입니다. 시민 불복종과 시민의 직접행동 그리고 직접 민주주의가 대통령 선거보다 더 중요하다는 점을 역설한 책입니다.

 

조금 다른 관점이기는 하지만 세상을 바꾸고 싶다면 나꼼수에 열광하기 보다 자본의 실체에 주목하고 계급갈등에 주목하라는 박노자의 제안이 담긴<좌파하라> 역시 '나꼼수'에 열광하던 저 같은 얼치기 진보가  대선 이후에 꼭 다시 읽어야 할 책이라고 생각됩니다.

 

<놈놈놈>은 2012년 대선을 일찌감치 문재인-박근혜의 대결로 예측한 국내 시사블로거계의 최고수 '아이엠피터'가 쓴 정치, 인물평전 입니다. 저자는 올해 다음뷰 블로거 대상을 수상하였고, 국내에서 가장 많은 독자를 가진, 가장 영향력 있는 1인 미디어로 인정 받고 있습니다.

 

<9평 하우스>와 사람도서관을 소개하는 <나는 런던에서 사람책을 읽는다>는 다른 책들에 비하여 가벼운 책들입니다. <9평 하우스>는 건평 9평 만으로도 충분하게 살 수 있다는 것을 실증적으로 보여주는 건축 사례를 모아 소개한 책입니다.

 

쇼와 시대 일본을 대표하는 건축가 마스자와 마코토의 9평 주택이 새롭게 주목 받고 있으며, 다양한 실제 건축이 이루어지고 있는 사례를 소개한 책인데, 아파트를 벗어나 언젠가 집을 짓는다면 이런 집을 짓고 싶다는 결심을 하게 만든 책입니다.

 

마지막으로 <나는 런던에서 사람책을 읽는다>는 책 대신 사람을 만나 대화를 나누면서 그 사람이 가진 삶의 경험과 인생 역정 그리고 그가 가진 지식과 경험을 읽는다는 새로운 발상을 전해주는 책입니다. 이 책을 읽으면서 '사람 책' 이 될 만한 주변 사람들을 떠올리면서 지역 사회에서도 '사람책 도서관'을 만들어보면 좋겠다는 생각을 많이 하였습니다.

 

 

 

<2012년 블로그 포스팅에 포스팅한 서평 목록>

 

  • 2012/12/27 다같이 나눌수 없다면 가장 절실한 사람이 가져야 한다 (2)
  • 2012/12/14 흑인 노예를 대신하는 처참한 아동 노예? (1)
  • 2012/12/06 옆집 아줌마, 빵집 아저씨가 시민운동의 희망
  • 2012/11/30 자연결핍 장애로부터 아이들을 구하는 방법 (2)
  • 2012/11/22 진보를 자처하는 당신들, 욕망에 더 솔직하라
  • 2012/11/16 27세 서울시장, 우린 언제나 가능할까?
  • 2012/11/15 학살-폭력 현장 누빈 그의 혈액형은 G형
  • 2012/10/26 비빔냉면? 세상에 냉면은 물냉면뿐이야 (2)
  • 2012/10/16 ADHD 아이, 관심, 규칙, 칭찬이 약이다
  • 2012/10/11 누군가 마음 먹고 당신을 뒷조사 한다면? (1)
  • 2012/10/09 놀지 못하는 아이들은 불행하다 (4)
  • 2012/09/27 기독교 이전에도 하느님이 계셨다 (3)
  • 2012/09/18 제주에 한라산만 있는 줄 아시나요? (4)
  • 2012/09/11사람과 마을이 시민운동의 희망이다 (2)
  • 2012/09/03 정치권의 좋은놈 나쁜놈 이상한놈은 누구? (2)
  • 2012/08/24 NO라고 말하면 새로운 삶이 열린다
  • 2012/08/17 베트남 전쟁의 실체, '선한 전쟁'은 없다 (2)
  • 2012/08/14 진보주의 프레임으로 대선판을 다시 짜라 (1)
  • 2012/08/13 바람 난 이 여자, 숲에서 놀다
  • 2012/08/10 100권은 읽어야 책 1권 쓸 수 있다 (4)
  • 2012/08/07 시내버스와 걷기 여행은 찰떡궁합? (3)
  • 2012/08/02 대통령 선거보다 중요한 진짜 민주주의 (4)
  • 2012/07/23 총들지 않을 자유와 양심에 따른 병역거부 (8)
  • 2012/07/19 "나꼼수 팬들이 평양군중 보다 더 한심" (11)
  • 2012/07/13 살기에 좋은 집, 딱 9평이면 충분하다 (7)
  • 2012/07/11 삼성이 애플 이길 수 없는 이유, 여기 다 있네 (19)
  • 2012/07/05 룸살롱과 아이폰을 좋아하는 이유가 똑같다? (2)
  • 2012/07/02 서울 전력 자급율 1.9%, 핵발전소 서울에 짓자 ! (7)
  • 2012/06/25 '사람'노무현 일곱 가지 성분, 이겁니다 (4)
  • 2012/06/18 욕 잘하고 싶어? 세 가지만 기억해 ! (1)
  • 2012/05/30 밑바닥까지 나를 착취할 수 있는 건, 자신 뿐이다 (1)
  • 2012/05/11 SNS 관계의 과부화, 디지털 노예 만든다 (1)
  • 2012/05/09 전직 대통령 재벌가는 미국 부동산 탐닉
  • 2012/05/03 마라톤 42.195km 완주하는 유치원생들
  • 2012/04/30 7살 이하 아이있는 집, 전자마약 TV를 없애라 (3)
  • 2012/04/26 폭력 장면보다 TV자체가 더 위험하다 (2)
  • 2012/04/25 착취와 특권이 자본주의 발전 핵심 동력? (3)
  • 2012/04/19 국회 기생하는 박쥐 정치인 누구인지, 살펴 봤더니 (4)
  • 2012/04/04 휴대폰 통화 때 전자파 계란도 익힌다? (3)
  • 2012/04/02 나는꼼수다, MBC에 출연하면 시청률은?
  • 2012/03/30 "죽기 전에 풀뽑은 노무현...왜 그랬는지 알겠다" (1)
  • 2012/03/22 원자력, 아이들 미래 담보로 벌이는 도박
  • 2012/03/21 소박한 호치민에게서 노무현이 느껴지는 까닭 (1)
  • 2012/03/08 남자, 자전거 여행 위해 준비 할 세 가지 (5)
  • 2012/03/02 원전 멈춰도 전력 부족하지 않다 (8)
  • 2012/02/24 1956 팔레스타인 저항군 닮은 남자는 다 죽여라 (4)
  • 2012/02/17 올해 대통령 선거, 반드시 '쥐'를 뽑아라
  • 2012/01/29 팔레스타인 가자 지구 비망록
  • 2012/01/27 꼴찌도 행복하다던 독일,1등도 불안하다? (4)
  • 2012/01/18 사람 대출해주는 도서관 아세요? (6)
  • 2012/01/02 정보과잉 시대, 구글로는 어림도 없다 ! (1)
  • 728x90

    댓글0